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5278 0022020092563055278 01 0101001 6.1.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39898000 1601070382000

윤건영, 文 아카펠라 감싸며 “목함지뢰 때 朴은 강강술래”

글자크기
중앙일보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5일 해양수산부 공무원 사망 사건을 둘러싼 야당의 공세에 대해 “참기 어려운 수준”이라며 “처음부터 끝까지 이 사건을 대통령에 대한 공격의 기회로 여기고 있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서 “피해자가 실종되기 전 녹화되고 이미 유엔 측에 보낸 대통령의 연설을 수정했어야 한다고 우기고, 사건 발생 후 대통령의 시간을 분초 단위로 설명하라고 하질 않나, 대통령의 공식적인 정책 일정을 아카펠라 공연 관람으로 만들어버리지를 않나”라며 “비극적인 우리 국민의 희생마저 정쟁으로 이용하는 것만은 제발 하지 말자”라고 촉구했다.

윤 의원은 역대 보수 정권에서 북한의 도발이 발생했을 때 대통령이 어떻게 대응을 했는지를 조목조목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유엔 연설을 트집잡는국민의힘이 집권여당이던 시절, 우리 국민이 금강산 관광을 갔다가 숨진 비극적 사고가 있었다”며 “그 일을 보고받은 이명박 당시 대통령은 국회 연설에서 남북당국의 전면적 대화 재개를 제안했다. 이 연설은 심지어 녹화도 아니었다”고 말했다.

또 “2015년 목함지뢰 사건 때는 어땠나”라며 “사고 바로 다음 날 박근혜 대통령은 DMZ에서 열린 경원선 남측구간 철도복원공사 기공식에 참석해 참가자들과 강강술래를 돌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공무원 피살 사건을 보고받은 후 ‘디지털 뉴딜 문화콘텐츠산업 전략보고회’에 참석해 아카펠라 공연을 보러 간 것을 두고 비판이 나오자 이같이 반박한 것이다.

이밖에도 “천안함·연평도 포격 사건 등도 모두 보수 정부에 있었던 일”이라며 “그 어느 때도 제대로 된 북한의 사과는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는 그러지 않았다. 공식적으로 (사과를) 요구했고 공식적인 답을 받았다”며 “대통령은 무엇을 했냐고? 처음부터 모든 것을 투명하게 국민에게 밝히라고 지시하며 어떤 정부보다 단호하고 분명하게 유감 표명과 규탄 입장을 밝혔다”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