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5319 0202020092563055319 06 0601001 6.1.20-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40449000 1601040489000 popular

`택배맨` 작가 한유별, 남편까지 속인 충격적인 실체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웹소설 '택배맨' 사건이 공개됐다. 한유별(가명)이란 작가의 실체는 그야말로 충격적이었다.

25일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선 웹소설 '택배맨' 사건의 주인공 한유별에 대한 내용이 전파를 탄 가운데 한유별은 낮에는 콜센터에서 근무하지만 오랜 기간 웹소설을 쓴 작가라며 주변에 자신을 소개했다. 특히 자전적 내용인 웹소설 '택배맨'이 공개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지상파 드라마화 결정까지 났다고 했다.

덕분에 배우의 꿈을 꾸던 일부 콜센터 동료들은 한유별 덕분에 오디션 기회까지 주어진 것으로 알고 오랫동안 오디션 준비에 매진해왔다.

그런데 어느 날 한유별이 돌연 남편과의 이혼, 사기 등을 거론하며 "오디션 보기로 한 것 어려울 것 같다"며 '택배맨' 오디션 무산 소식을 전한 뒤 콜센터에서 자취를 감췄다고. '택배맨'이란 웹소설은 한유별의 거짓말이었던 것.

충격적인 건 남편 역시 속았다는 점이다. 남편은 한유별이 "집 나간 지 석 달 정도 됐다"고 제작진에 고백했다.

남편은 한유별의 웹소설 '택배맨'을 믿고 있었던 것뿐 아니라 아내 한유별이 콜센터에서 근무하는 사실조차 모르고 있었다.

한유별은 직장 동료들에게 아이가 심장병을 앓는다거나 남편의 가정폭력에 시달린다고 했는데 역시나 거짓말이었다.

남편은 "처음부터 싹 다 거짓말"이라고 했고, 포털사이트 담당자는 "'택배맨'은 연재된 적 없다"고 전했다.

한유별은 제작진과의 만남에서 "남편과 관계가 안 좋아 결혼 생활 유지해보려고 한 것"이라며 "유지하려고 버티다 보니까 거짓말이 거짓말이 되고 거짓말이 거짓말이 된 거다. 내가 좀 불쌍해지면 주위 사람들이 조금이라도 도와주지 않을까 했다"고 호소했다.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