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5415 0252020092563055415 02 0201001 6.1.21-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41557000 1601042071000

반장의 영어 만점 비결은 선생님이 준 ‘비밀 페이퍼’

글자크기

전남 완고 고교 영어교사 중징계...학생은 ‘0점’ 처리

조선일보

/일러스트=이철원


고교 영어 교사가 반장에게 시험 문제를 유추할 수 있는 내용을 따로 알려준 사실이 발각됐다.

25일 전남교육청에 따르면 완도의 한 고교 3학년 영어 교사 A(47)씨는 7월 1학기 기말고사를 앞둔 어느 날 담임을 맡은 학급 반장 B양을 진학실로 따로 불러냈다고 한다. 그리고는 영어 교사들이 기말고사를 앞두고 작성한 시험문제와 근거, 방향 등이 담긴 A4용지를 건넸다. 이후 B양은 기말고사에서 100점을 받았다고 한다.

이 같은 사실이 드러난 것은 B양이 A4용지를 넣어둔 생활과학책을 다른 친구에게 빌려주면서다.

교육청은 즉시 감사를 벌였고, A 교사는 감사에서 “반장이 영어 영문과를 지망하고자 해 도움을 주려 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 교육청은 해당 교사에 대해 중징계(파면·해임·정직)를 내릴 방침이다. 또 B양의 기말고사 영어점수 성적을 0점 처리했다.

경찰은 시험문제 유출 관련 수사 의뢰로 내사에 착수했고, 이와 함께 A 교사가 B양을 성희롱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각각의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정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