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5494 0292020092563055494 05 0507002 6.1.21-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42460000 1601042507000

[사진]SK 김세현-이재원 배터리, '마지막까지 조마조마'

글자크기
OSEN

[OSEN=고척, 최규한 기자] SK 와이번스가 연장 혈투를 치르며 길었던 연패를 끊었다.

SK는 2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원정경기에서 연장 11회 혈투 끝에 8-6 재역전승을 거두고 7연패에서 탈출했다. 키움은 3연승을 마감했다.

정현은 연장 11회 결승홈런을 터뜨리며 이날 경기의 주인공이 됐다. 이재원은 9회 중요한 2타점 적시타를 때려냈고 오태곤과 로맥은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경기 종료 후 SK 투수 김세현과 포수 이재원이 모자를 벗으며 땀을 닦고 있다. / dreamer@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