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5827 0032020092663055827 04 0401001 6.1.20-RELEASE 3 연합뉴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01047738000 1601047747000

러시아 코로나19 하루 신규확진자 7천명대…재확산 심화(종합)

글자크기

6월 말 이후 최대…모스크바, 고령자·지병환자에 외출 자제령

"5천개 기업에 원격 업무 권고, 시청 직원 30%도 원격으로 근무"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지난 6월 말 이후 처음으로 7천명을 넘어서며 급속한 재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수도 모스크바의 신규 확진자 규모도 6월 중순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모스크바 시당국은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다시 고령자들에게 외출 금지를 권고하고, 관내 기업들에 원격 업무를 주문했다.

연합뉴스

러시아 코로나19 치료 병원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 정부의 코로나19 유입·확산방지 대책본부는 25일(현지시간) "지난 하루 동안 모스크바를 포함한 전국 84개 지역에서 7천212명이 새로 감염돼 누적 확진자가 113만6천48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6천595명)보다 600명 이상 증가한 것으로, 지난 6월 23일(7천425명) 이후 가장 많았다.

러시아의 누적 확진자는 여전히 미국, 인도, 브라질에 이어 세계 4위 규모다.

5월 초순 한때 1만1천명을 넘으며 정점을 찍었던 신규 확진자 수는 이후 감소세로 돌아서 지난달 16일부터 19일 연속 4천명대에 머물렀다.

그러다 이달 4일 5천명대, 19일 6천명대로 진입했으며, 이날 7천명대로 뛰면서 빠른 확산 속도를 보이고 있다.

수도 모스크바의 신규 확진자도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이날 모스크바에서는 하루 동안 1천560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와 누적 확진자는 28만1천968명으로 집계됐다.

모스크바의 신규 확진자가 1천500명 이상을 기록한 것은 지난 6월 중순 이후 처음이다.

모스크바의 코로나19 입원 환자는 최근 1주일 동안 30%나 증가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확진자가 급속히 늘어나자 세르게이 소뱌닌 모스크바 시장은 이날 블로그를 통해 65세 이상의 고령자와 지병 환자는 오는 28일부터 외출을 삼가고 집에 머물 것을 권고했다.

관내 기업과 기관에는 가능한 많은 직원을 원격 업무 체제로 돌릴 것을 요청했다.

그는 전날 약 5천개 관내 기업들에 원격 업무를 권고하는 공문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소뱌닌은 28일부터 시청 직원들도 원격 업무를 시작할 것이라면서 전체 직원의 30%가 원격 업무 체제로 들어갈 것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지난 봄에도 원격 업무를 통해 대중교통 이용자들을 줄여 코로나19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모스크바시 당국자는 이날 지난 하루 동안 방문객이나 매장 직원들이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지 않거나 안전거리를 지키지 않은 시내 6개 매장에 임시 폐쇄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까지 방역 수칙 미준수로 49개 매장이 문을 닫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앞서 감염자 감소세로 다시 문을 열었던 쇼핑몰, 식당, 사업장 재폐쇄 등의 강력한 방역 조치는 아직 취하지 않고 있다.

러시아에서 가을-겨울철이 다가오면서 기온이 떨어지는 가운데 현재의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세가 올 상반기 때와 비슷한 폭발적 감염자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모스크바 시내 전경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