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6619 0512020092663056619 04 0403003 6.1.20-RELEASE 51 뉴스1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01068975000 1601085192000

WSJ "한국 코로나19 대응 암호 풀었다" 대서특필

글자크기
뉴스1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현지시간) 홈페이지 메인을 할애해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성공 비결을 집중 분석했다.

WSJ은 이날 '한국은 어떻게 성공적으로 코로나19를 다뤘나'라는 제목의 장문의 기사에서 "한국은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의 암호를 풀어낸 것으로 보인다"며 "그 해법은 간단하고 유연하며 따라하기가 비교적 쉽다"고 전했다.

WSJ은 4월 초 이후 한국(하루 평균 77명)의 신규 확진자 수를 미국(480명)과 비교하며, 대유행 초기 몇 달 동안 한국이 전세계 부유한 나라들 가운데 코로나19 확산을 가장 잘 막아냈다고 평했다.

WSJ은 "유엔 보고서를 인용해 한국이 미국, 영국보다 2배 더 효율적으로 감염자의 타인 전파를 차단했다"며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은 -0.8%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최고 수준"이라고 전했다.

WSJ은 "한국의 성공 비결은 다른 어떤 나라와도 다르게 기술과 진단검사 조합, 중앙집중식 통제와 커뮤니케이션, 그리고 실패에 대한 끊임없는 두려움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WSJ은 그 예로 발병 초기 국산 진단검사 키트를 빠르게 승인했고, 상대적으로 여유있는 재정과 감염자 추적 및 알림 시스템, 정부 주도의 마스크 공급 등을 들었다.

데일 피셔 세계보건기구(WHO) 글로벌 발병 대응 네트워크 의장은 WSJ에 "한국처럼 이 바이러스와 함께 살아가고 억제하는 데 적응한 나라는 전 세계 어디에도 없다"고 말했다.

WSJ은 "한국에서는 거의 모든 사람들이 마스크를 쓰고, 증상이 없거나 가벼운 환자를 포함해 모든 확진자들이 정부가 운영하는 병원에 격리된다. 치료비는 무료"라고 상황을 전했다.

그 결과 대규모 봉쇄 조치 없이 소상공인과 기업들이 영업을 계속할 수 있었기 때문에 경제적 타격을 비교적 적게 받을 수 있었다고 WSJ은 분석했다.

WSJ은 이를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로부터 배운 뼈아픈 교훈이라고 평했다. 메르스 이후 에볼라나 인플루엔자 같은 바이러스성 질병의 빠른 확산에 대비하는 모의 훈련을 1년에 두 차례씩 시행하고 있었기에 발빠른 대처가 가능했다는 설명이다.

WSJ은 "한국 정부의 대응이 개인의 자유를 침해한다며 종교 및 시민단체들이 소송을 제기했고, 8월 들어선 코로나19가 15개 주요 도시와 지방으로 퍼져나갔다"는 점을 들어 아직 해결해야 할 사안이 많다고 했다.

하지만 "확진자 비율을 감안하면, 한국의 일일 진단검사 수는 미국의 6배 수준"이라며 "한국은 바이러스를 근절하는 대신 바이러스와 함께 살아가는 방식을 택했다. 이런 조치들에 힘입어 21일 한국의 일일 확진자 수는 한 달여 만에 최저인 61명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angela0204@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