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8749 0672020092663058749 04 0401001 6.1.21-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84122000 1601085617000

12살 여동생 성폭행한 친오빠 4명 감옥행 면해…"아미시 신도"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연합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 = 미국에서 4명의 친오빠가 12살 여동생을 성폭행했지만 감옥행을 면하게 됐다.

26일 미국 지방지 웹스터 카운티 시티즌에 따르면 미국 미주리주 웹스터 카운티에 사는 아미시 신자인 아론 슈왈츠(22)와 페티 슈왈츠(18) 등 4형제는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여동생을 수차례 성폭행했다.

올해로 13살인 피해 여동생은 지난 6월 병원에서 임신 사실을 확인했으며 2주 전 출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친오빠들은 병원 의사에 의해 고발돼 재판을 받아왔다.

검사는 친오빠 가운데 미성년자인 2명을 제외하고 법적으로 성인인 아론과 페티에게 강간과 아동 추행 등의 혐의를 적용해 15년 형을 구형했다.

그러나 최근 검사는 이들의 변호사와 감형 협상을 통해 징역형의 집행을 유예하고 24일 열린 순회재판소에서 구형을 변경했다.

검사는 이들 형제에게 30일 안에 지역사회 주민들에 대한 사과 편지와 현 거주지에서 100시간 사회봉사, 지역 경찰의 처우 개선을 위한 기금인 LERF에 250달러(29만원) 기부, 성범죄자 치료 프로그램(MOSOP) 이수 등을 주문했다.

검사는 "이들이 친동생과 성관계를 맺은 건 의심의 여지가 없다. 하지만 이들은 실제 나이에 비해 정신적으로 매우 미성숙했고 철이 들지 못했다"며 "아미시 신도인 피의자 2명이 교도소에 가면 산 채로 잡아먹혔을 것"이라고 구형 변경 이유를 언급했다.

한편 유럽에서 미국으로 건너온 기독교 종파 가운데 하나인 아미시는 현대 문명을 거부하고 농경과 수렵 생활에 기반을 둔 자급자족 공동체를 이루고 살며 용서를 중요한 덕목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미시 마을은 미국 펜실베이니아, 오하이오 등 31개 주에 퍼져 있으며, 아미시 인구는 27만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