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8802 0142020092663058802 03 0301001 6.1.19-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85542000 1601085561000

코로나19 장기화로 라면 수출 늘어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라면 판매량이 급성장했다. 간단하게 한끼를 해결하려는 집밥족이 늘어난 영향이다. 20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상반기 국내 라면시장은 전년 대비 7.2% 성장한 약 1조1300억원 규모로 조사됐다. 사진은 이날 서울의 대형마트에 진열된 라면.2020.8.20/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유통기한이 긴 음식 수요가 늘자 한국 라면이 수출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26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와 농식품수출정보(KATI)에 따르면 올해 1∼8월 라면 수출액은 4억540만달러(약 4751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6.7% 증가했다.

라면 수출은 2014년 2억850만달러 수준에서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는 4억6700만달러를 기록하면 5년간 2.2배 올랐다.

aT는 "최근 몇 년간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매운맛 라면과 비건 라면(채식 라면)이 인기를 끌면서 꾸준히 수출이 늘었다"며 "올해 초 영화 기생충 효과로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 등 한국 라면이 문화 아이콘으로 떠올랐고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짐에 따라 저렴한 가격과 높은 보존성을 갖춘 라면이 다시 한번 세계인의 주목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요 국가별로 보면 최대 수출국인 중국으로의 수출액은 지난 1∼8월 1억58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7천300만달러 대비 44.9% 증가했다.

같은 기간 미국으로의 수출은 3천400만달러에서 5320만달러, 일본으로의 수출은 2180만달러에서 3240만달러로 각각 56.5%, 48.6% 늘었다.

한류에 힘입어 태국(52.4%)이나 대만(32.6%) 등 동남아시아, 중화권으로의 수출도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beruf@fnnews.com 이진혁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