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9254 0512020092663059254 01 0103001 6.1.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88295000 1601088587000

태영호 "왜 'Korean Lives Matter' 안 일어나나"

글자크기

"피격 공무원, 北 총구 앞에서 대한민국 구호 당당하게 외쳐"

뉴스1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국 대선과 한미관계 전망 긴급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0.9.2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이 26일 북한의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미국 'Black Lives Matter'(흑인 생명도 소중하다)는 인권운동을 빗대 "왜 'Korean Lives Matter'(대한민국 국민 생명도 소중하다) 운동은 안 일어나느냐"고 했다.

태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 TF' 회의에서 "미국에서는 흑인이 공무집행 중 경찰에게 당하면 black lives matters라는 운동이 온나라에서 일어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대통령도 탄핵한 이런 민주화 시민 의식을 가진 국민들이 왜 국민이 북한 총구 앞에서 죽었는데 Korean Lives Matter라는 운동을 안 하느냐”며 "우리는 왜 이런 북한 앞에 나약하고, 왜 이렇게 우리는 약하냐"고 반문했다.

태 의원은 "북한과 관계에서 평화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건 우리 국민의 목숨과 생명"이라며 "이 목숨이 총구 앞에서 사살됐다"고 했다.

그는 북한군에 피격당한 공무원에 대해 "그는 70시간 동안 바다에서 표류하고도 북한군 총구 앞에서 대한민국이라는 구호를 당당하게 외쳤지만 정말 참담하게도 그의 곁에 대한민국은 없었다"며 "북한의 편지 한 장에 이 나라는 '정말 다행이다. 황송하다'는 분위기로 가고 있다"고 꼬집었다.
jrki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