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2442 0182020092663062442 05 0507002 6.1.2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14647000 1601114763000

돌아온 김윤식, 5이닝 1실점 깔끔투…LG-kt는 불펜 대결 2R [MK현장]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수원) 안준철 기자

13일 만에 마운드에 선 LG트윈스 김윤식(20)이 깔끔투를 선보였다.

김윤식은 26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KBO리그 kt위즈와의 경기에 선발로 등판해 5이닝 동안 84개의 공을 던져 4피안타 3볼넷 2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1-1로 맞선 6회말 마운드에서 내려가 승패는 기록하지 못했다.

지난 13일 잠실 삼성전 이후 13일 만에 선발로 등판한 김윤식은 초반 불안했지만, 이닝이 지나면서 안정감을 찾았다. 1회말 선두타자 배정대에게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내줬지만, 황재균의 우익수 플라이로 처리했다. 이어 멜 로하스 주니어를 삼진 처리한데 이어 1루 주자 배정대의 도루도 저지, 단숨에 1회말을 마무리했다.

매일경제

LG트윈스 신인 좌완 김윤식. 사진=MK스포츠 DB


하지만 김윤식은 2회말에 첫 실점을 범했다. 강백호에 2루타, 유한준에 안타를 맞고 무사 2, 3루 위기를 자초했고, 박경수에 희생플라이를 허용하며 실점했다. 이후 장성우도 뜬공 처리했고, 문상철에게 중견수 키를 넘어가는 2루타를 맞았지만 홈을 노린 1루주자 유한준이 홈에서 아웃되며 추가 실점이 없었다.

3회는 첫 삼자범퇴 이닝. 4회말에는 1사후 강백호에게 안타를 허용해 놓인 1사 1루에서 유한준을 중견수 플라이, 박경수를 2루수 플라이로 처리하며 위기를 넘겼다.

김윤식은 5회말 위기도 무사히 넘겼다. 1사 1루서 심우준을 중견수 플라이 처리했지만, 이후 유격수 송구 실책으로 몰린 2사 2루. 김윤식은 보크를 범한데 이어 배정대에게 볼넷을 허용했지만, 2사 1, 3루서 황재균의 유격수 라인드라이브를 유도하며 5회말을 마무리했다.

김윤식은 1-1로 맞선 6회말 최성훈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kt는 앞서 5회초 1사 1, 2루에서 선발 배제성을 하준호로 교체하는 강수를 뒀다. 양 팀 모두 불펜 대결로 승부를 가리게 됐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