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2471 0202020092663062471 06 0602001 6.1.19-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15108000 1601115134000 related

`런닝맨` 전소민 무릎 꿇고, 김종국은 하하와 동업 손절? ‘10년 우정 대위기’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런닝맨’에서는 멤버들의 10년 우정에 대위기가 찾아온 반전의 팀 선정이 펼쳐진다.

27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은 두 무역가 팀과 관세사 팀의 글로벌 무역 레이스로 꾸며진다. 멤버들은 김종국의 아메리카 팀과 이광수의 아시아 팀 중 팀장을 선택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에는 어마어마한 반전이 숨겨져 모든 멤버들을 당황케 했다.

김종국의 ‘애착 인형’ 양세찬은 김종국의 노래를 흥얼거리며 망설임 없이 팀장을 선택했지만 잠시 후, “잠깐만”을 연발하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전소민은 팀장을 선택하자마자 “나도 내가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라며 자동으로 무릎까지 꿇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하하는 “이미 다 알고 있었다”라며 변명하기 바빴고, 급기야 김종국은 “투자금을 다 빼야겠다” 라며 동업 손절 선언에 이르렀다.

분노와 감동을 넘나들며 멤버들의 10년 우정을 확인 할 수 있는 팀 선정의 전말은 오는 27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