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2321 0122020092763072321 08 0803001 6.1.20-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90000000 1601190079000

스마트시티리더스포럼, '포스트코로나' 대안 제시했다

글자크기
전자신문

서울시가 2020 서울 스마트시티 리더스 포럼을 성료했다. 서울시 시민청 태평홀에 새롭게 구축한 화상회의 전용 스튜디오 서울온을 통해 이번 포럼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서울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2020 서울 스마트시티 리더스 포럼'을 성료했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처음 비대면 영상 중계 방식으로 열린 이번 포럼은 22일, 23일 연 인원 1만2000명이 생중계를 지켜보거나 영상을 조회하는 등 온라인 국제 포럼 가능성을 증명했다. 시민 참여 기회도 제공해 전문가 중심 행사에서 시민참여형 행사로 거듭났다는 평이다.

서울시는 시민청 태평홀에 새롭게 구축한 화상회의 전용 스튜디오 '서울온'을 통해 이번 포럼을 진행했다. 헤이그, LA, 헬싱키 등 해외도시가 포용적 스마트시티 사례를 공개했다. 서울시는 '디지털 격차(소외) 없는 포용적 스마트시티'를 주제로 발표했다.

각국 연사들은 기술 발전에 따른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지역 단위 포용적 스마트시티 정책이 필요하다는데 공감했다.

기조연설을 맡은 이석우 미국 국립표준연구원 박사는 “스마트시티 정책은 민간협업 균형점을 찾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박사는 미국에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개발한 방법인 '글로벌시티팀챌린지(GCTC)'와 '스마트시티앤커뮤니케이트프레임워크(SCCF)'를 소개했다.

이정훈 서울시 스마트시티위원회 위원장은 “포용적 스마트시티 정책은 코로나 19로 인해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면서 “특히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해 계층 간 격차가 심해져 서울시는 이를 해소하기 위해 에스넷 사업을 통한 통신기본권 보장, 즉 정보 접근성, 인터넷 접근성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페르난도 빌라리뇨 유럽 리빙랩 네트워크 의장은 “다양한 분야에서 기술이전이 발생하고 있는데, 올바른 기술과 사회적 기술이 더해졌을 때 포용적 도시가 건설 된다”면서 “유럽에서는 지역 차원에서 인프라 구축 라이브러리에 재원을 투입해 인식제고와 기술보급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역설했다. 새로운 AI 솔루션 도입 가속화에 따라 지역 정부 차원의 인식제고 사업 등이 동시에 진행돼야 한다는 것이다.

박인권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교수는 “스마트시티 정책으로 시민들은 좀 더 나은 권리를 가지게 된다”면서 “모두를 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한 의사결정 과정에 적극적 참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포럼에서는 시민 참여도 활발했다. 서울시가 행사기간에 진행한 댓글 이벤트에는 약 1000여명이 참여했다.

서울시는 댓글을 키워드 분석한 결과 참가자 절반이 '함께할 미래'라는 취지에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시민들이 스마트시트정책으로 △안전하고 △편리하고 △똑똑한 도시로 변화할 것으로 기대하는 가운데, 차별 없이 함께 살아가는 △따뜻하고 △행복하고 △풍요롭고 희망찬 도시를 원한다는 해석이다.

시는 이번 포럼을 통해 온라인 방식 국제행사 개최 가능성과 지속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스마트시티의 중요 전제인 개방성과 지속성을 검증했다는 평가다.

시 관계자는 “오프라인 개최되는 일회성 행사와 달리 온라인 행사는 행사 종료 후에도 온라인상에서 조회할 수 있어 활용성이 높다”면서 “국제행사에 전문가만 참여하는 고정관념을 깨고 국내외 시민이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는 것도 성과”라고 말했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