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2645 0962020092763072645 08 0801001 6.1.20-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91419000 1601248044000

SKT·LGU+, ‘통신+헬스케어’ 데이터 기반 건강관리서비스 개발 ‘잰걸음’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박종욱 LG유플러스 CSO 전무(왼쪽), 이상경 유비케어 대표(가운데), 전도규 GC녹십자헬스케어 대표가 지난 25일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공동개발과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 LG유플러스



[스포츠서울 김민규기자]국내 이동통신사들이 통신·건강·의료 데이터 기반의 건강관리 및 질환예방·관리 서비스 개발에 잰걸음을 옮기고 있다. SK텔레콤이 유전자 검사 기반의 구독형 건강관리 서비스를 선보인데 이어 LG유플러스도 데이터 기반 구독 서비스를 출시한다.

LG유플러스는 지난 25일 유비케어, GC녹십자헬스케어와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공동개발과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3사는 건강검진, 진료이력 등 건강·의료 데이터와 통신 데이터를 기반으로 건강관리 및 질환예방·관리 서비스 개발에 협력한다.

유비케어는 국내 최초로 의원용 EMR(전자의무기록) 솔루션을 개발한 기업이다. 병원·의원 맞춤형 의료기기와 의약품 데이터, 시장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또한 GC녹십자헬스케어는 올 상반기 유비케어는 물론 빅데이터 분석 전문 컨설팅 기업을 인수하는 등 데이터 기반 디지털 헬스케어 융합 신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고 있다.

LG유플러스는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과 연계한 서비스 확산을 주도할 계획이다. 유비케어 및 GC녹십자헬스케어는 건강·의료 데이터 분석 및 서비스, 플랫폼 운영 역량을 제공함으로써 3사가 최적의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를 공동 개발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만성질환자, 고령노약자, 육아부모 등 건강 민감도가 높은 고객에게 통신 요금제와 연계한 건강관리, 질환예방·관리 구독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박종욱 LG유플러스 CSO 전무는 “헬스케어 각 분야 질이 높아지고 단절된 이종 산업간 융합이 가능한 기술적, 법적 환경 조성이 가시화돼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 성장이 본격화 될 것”이라며 “유비케어, GC녹십자헬스케어와 협력해 디지털 헬스케어 생태계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SK텔레콤은 지난 21일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기업 인바이츠헬스케어, 정밀의학 생명공학기업 마크로젠과 함께 ‘DTC 유전자검사’(의료기관이 아닌 유전자검사 기업에 직접 의뢰해 받는 유전자검사) 기반 개인 맞춤형 건강 코칭 서비스 ‘care8 DNA’(케어에이트 DNA)를 출시했다.

‘케어에이트 디엔에이’는 유전자 검사, 코칭 상담, 건강 정보 등을 제공한다. 서비스 이용고객은 집으로 배송된 검사 키트에 검체(침)를 채취해 보내면 약 2주 후 전용 앱을 통해 유전자검사 결과와 이를 기반으로 한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를 받을 수 있다. 구독형 서비스로 이용가격은 시중 유전자검사보다 50% 저렴한 9만9000원이다. 월 8250원(부가세 포함)을 12개월 간 납부하면 되며 12개월 후에는 자동해지 된다. 서비스 연장을 원하는 고객은 T월드 홈페이지나 앱은 물론 전국 오프라인 매장에서 신청할 수 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헬스케어 시장은 ICT을 활용해 점점 개인화된 맞춤형 모델로 발전할 것으로 보인다”며 “통신과 의료 데이터 기반으로 해 앱이나 서비스 등 다양한 형태의 모델로 출시될 것”이라고 말했다.
km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