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3299 0122020092763073299 08 0805001 6.1.20-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93180000 1601193248000

美 정부, 中 최대 반도체회사에 수출제한…"중국군 활용 우려"

글자크기
전자신문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상무부가 중국 최대 반도체 제조회사인 SMIC(중신궈지·中芯國際)에 대한 수출제한 조치에 나섰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상무부는 전날 미 컴퓨터칩 제조회사들에 서한을 보내 앞으로 SMIC와 자회사들에 특정 기술을 수출하려면 그 전에 면허를 취득해야 한다고 통지했다.

이는 SMIC가 칩 제조에 활용되는 장비를 구하기 어렵게 차단하는 조치라고 WSJ은 설명했다. 이런 장비는 대부분 미국 기업들이 공급하고 있다.

SMIC로 수출하는 반도체 기술과 장비가 중국군 활동에 이용될 위험이 있다는 것이 미 정부가 내세운 수출제한 조치 근거다.

상무부는 서한에서 SMIC로 수출이 “중국 인민해방군 군사 목적 활용으로 전용될 수 있다는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위험을 제기한다”면서 “미 기업이 수출에 앞서 건건이 면허 신청서를 제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는 SMIC에 대한 수출제한 여부를 최근 여러 주 동안 고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이 군사 목적 달성을 위해 민간 기업 기술에 존하는 관행을 우려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미 정부는 안보 위험을 이유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비롯한 수십개 기업을 이러한 수출제한 명단에 올려놓고 첨단기술 유출을 엄격히 제한하고 있다.

그러나 이날 조치에 SMIC 대변인은 “우리는 오직 민간 상업적 최종 소비자를 위해서만 반도체를 생산하고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점을 다시 강조한다”면서 상무부 언급을 반박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