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7150 1022020092863077150 05 0506003 6.1.20-RELEASE 102 인터풋볼 48384651 false true false false 1601221145000 1601221278000

'청천벽력' SON, 교체 이유는 햄스트링 부상...'장기 결장 가능성↑'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전반 45분을 소화하고 그라운드를 빠져 나갔던 손흥민의 교체 이유가 밝혀졌다.

토트넘 홋스퍼는 27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4점으로 7위에 위치했다.

이날 손흥민은 2선 좌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전반 25분 토트넘의 선제골이 터졌다. 손흥민이 좌측면에 있는 케인에게 공을 내줬다. 케인의 땅볼 크로스를 받은 모우라가 이를 마무리했다.

손흥민의 날카로운 슈팅이 나왔다. 전반 30분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왼발 감아차기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강타했다. 전반 41분 손흥민의 슈팅이 다시 한번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3경기 연속골을 노렸던 손흥민에게 아쉬운 상황이었다.

결국 전반은 그대로 마무리됐고, 손흥민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베르바인과 교체 투입됐다. 당초 교체 이유에 대해서는 체력 안배 차원일 것이라는 예측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부상이 이유였다.

영국 '디 애슬레틱'의 기자인 찰리 에클쉐어는 자신의 SNS에 "주제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이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다고 밝혔다. 또한 장기 부상 가능성을 묻자 '그렇다'고 대답했다"고 전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