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7510 0672020092863077510 04 0403001 6.1.21-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30967000 1601231106000

이도훈 "미국과 종전선언 논의"...先종전선언·後비핵화 방침 확인

글자크기

방미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당연히 종전선언 얘기할 것"

'종전선언 미 대선 전 추진?'..."애기해볼 것"

김정은, 종전선언에 큰 관심...문 대통령, 유엔총회서 종전선언 지지 호소

아시아투데이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7일(현지시간)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등 미국 행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제안한 한국전쟁 종전선언에 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이 본부장이 이날 오전(한국시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출국장을 통해 출국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7일(현지시간)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등 미국 행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제안한 한국전쟁 종전선언에 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진전이 전혀 없음에도 불구하고 종전선언을 추진하겠다는 선(先) 종전선언·후(後) 비핵화 조치에 대한 우리 정부의 의지를 재확인한 셈이다.

아울러 종전선언 문제를 북한이 우리 공무원을 사살하고 불태운 사건과 별개로 보고 있는 정부의 인식이 드러나는 대목이기도 하다.

이 본부장은 이날 미 워싱턴 D.C. 인근 덜레스공항에서 특파원들과 만나 ‘미국과 종전선언을 논의하느냐’는 질문에 “이번에 온 취지가 모든 관련된 현안에 관해 얘기하고 가겠다는 것이기 때문에 당연히 종전선언 얘기를 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이 본부장은 “과거 몇 번의 계기에 미국도 종전선언에 대해 나름의 관심을 갖고 검토한 적이 많다”면서 “무조건 ‘된다’ ‘안 된다’고 얘기하기 전에 같이 한번 앉아서 얘기하면 공감대가 있을 거로 본다”고 주장했다.

그는 ‘종전선언을 미국 대선 전에 추진하려고 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얘기해보겠다.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얘기를 나눠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미국이 종전선언에 대해 관심을 보인 사례를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지난해 2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 영변 핵시설 폐쇄에 대한 미국 측의 상응 조치로 일부 대북제재 해제, 북·미 연락사무소 설치와 함께 종전선언이 거론됐었다.

김의겸 당시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해 2월 25일 정례브리핑에서 “종전선언의 형태가 어떻게 될지는 알 수 없으나 북·미 사이에 얼마든지 합의될 가능성은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영변 핵시설 폐쇄에 대한 상응조치로 대북제재의 전면적 해제를 주장했고, 이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영변 외 핵시설의 폐쇄를 요구해 회담은 결렬됐다.

김 위원장이 종전선언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사례도 있다.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 1차 북·미 정상회담 후인 7월 후속 협의를 위해 북한 평양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한반도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를 위한 첫번째 주요 조치에 합의하려고 한다고 했지만 북한의 종전선언 제안을 미국이 거부해 김 위원장과의 면담이 무산됐다고 ‘워터케이트’ 특종기자 밥 우드워드가 지난 15일 출간된 ‘격노(Rage)’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22일 미 뉴욕 유엔본부에서 방영된 제75차 유엔총회 ‘일반토의(General Debate)’ 화상 연설에서 종전선언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호소했다.

이 본부장은 북한이 우리 공무원을 사살하고 불태운 사건과 관련해서는 국무부가 한국 정부의 입장을 지지한다고 했다며 “(미국과) 어떻게 같이 공조할 수 있을지 중점적으로 얘기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 본부장은 대북 인도지원과 관련, “이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비건 부장관이 인도지원 용의를 밝힌 바 있다. 이런 문제에 관해 충분히 논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폼페이오 장관의 의향 표시에 북한의 반응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 본부장은 3박 4일간 이번 방미 기간 대북특별대표를 겸하는 비건 부장관 등을 만나 북한 비핵화 등 한반도 문제와 2년 만에 이뤄지는 다음달 폼페이오 장관의 방한 등에 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