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7699 0782020092863077699 03 0302003 6.1.21-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36819000 1601236985000

'금리 올리고, 한도 줄이고'…추석 지나면 신용대출 받기 어렵다

글자크기

시중은행 총량 관리 본격화…고소득·전문직 우대금리 ‘손질’

이투데이

은행권이 추석 연휴가 지나고 ‘신용대출 조이기’에 본격적으로 나설 전망이다. 급증하는 신용대출 총량을 줄이라는 금융감독의 압박에 앞다퉈 금리를 높이고 한도를 절반으로 줄이는 등 조치에 나서는 것이다. 고소득층에서부터 일반 직장인까지 대상을 가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5대 은행의 24일 현재 신용대출 잔액은 126조8863억 원으로 집계됐다. 8월 말(124조3335억 원)과 비교해 2조5528억 원 늘어난 규모다.

일별 신용대출 잔액은 지난주 17일과 18일 이틀 연속 각각 2436억 원, 3973억 원 줄면서 급증세가 진정되는 듯했지만, 반짝 감소로 끝났다. 이번 주 들어 △21일 3410억 원 △22일 2537억 원 △23일 3817억 원 △24일 2173억 원 등 하루 2000억~3000억 원 이상 불어났다. 이 추세대로라면 9월 신용대출 증가액은 3조 원을 훌쩍 넘어설 전망이다. 월간 최대 기록이었던 8월의 4조755억 원보다는 적지만, 역대 2위 수준이다.

이에 따라 추석 연휴 이후 은행권은 본격적으로 신용대출 적정 수준 관리에 들어갈 예정이다. 5대 시중은행과 카카오뱅크·케이뱅크 등 인터넷 은행들은 지난 25일 금융감독원에 신용대출 잔액 현황과 증가율 관리 목표 등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대체로 은행들은 우대금리 축소를 통해 신용대출 금리를 올리고, 200∼270%에 이르던 특수직(의사·변호사 등 전문직 포함)의 소득 대비 신용대출 한도를 축소할 방침이다.

신용대출 총량을 관리하면서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가계의 생활자금 용도의 신용대출을 막지 않으려면, 결국 고소득·신용자들이 주로 받는 우대금리(금리 인하 혜택)와 수억 원에 이르는 한도를 줄이는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미 카카오뱅크는 25일 자로 직장인 신용대출의 최저금리를 기존 연 2.01%에서 연 2.16%로 0.15%포인트 인상했고, KB국민은행도 연휴 직전인 29일 자로 우대금리를 줄여 전체 신용대출 상품 금리를 0.1∼0.15%포인트 올릴 예정이다.

KB국민은행은 신용대출 한도도 조정한다. 전문직 대상 신용대출이 현행 최대 4억 원에서 2억 원으로, KB직장인든든신용대출이 최대 3억 원에서 2억 원으로 줄어든다. 비대면 KB스타신용대출 최대 한도 역시 3억 원에서 절반인 1억5000만 원으로 축소된다.

신한은행과 하나은행 등 나머지 은행들도 현재 몇 가지 금리 인상·한도 축소안을 마련하고, 시행 시점과 구체적 조정 폭 등을 저울질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은행권은 이런 자율 규제 방식의 신용대출 관리 노력에도 만약 급증세가 이어진다면, 금융당국이 별도로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규제에 나설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투데이/곽진산 기자(jinsa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