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7913 0372020092863077913 04 0401001 6.1.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39926000 1601239931000

[itM] 美 공화, 민주 반발에도 “다음 달 12일 대법관 인준 청문회”

글자크기

10월말 인준 투표 전망…바이든 “대선 후로 연기해야”

헤럴드경제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에이미 코니 배럿 대법관 지명자.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미국 공화당이 연방 대법관 지명회 청문회를 다음 달 12일 개최하고, 11월 대선 전 인준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에 민주당이 강하게 비난하고 나서며 양당 간의 힘겨루기가 본격화되는 양상이다.

미 언론에 따르면 공화당의 린지 그레이엄 상원 법사위원장은 이날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에이미 코니 배럿 대법관 지명자의 청문회를 다음 달 12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청문회 첫날인 내달 12일 개회 선언과 지명자 소개에 이어 현안에 대한 견해를 듣는 본격 청문회는 13∼14일에 열린다.

15일에는 증인들의 증언을 듣는 비공개 청문회가 진행된다.

법사위는 검토 과정을 거쳐 내달 22일 지명자를 승인할 것이라고 그레이엄 위원장은 말했다. 법사위를 통과하면 상원 본회의 투표를 거쳐 인준 여부가 결정된다.

그레이엄 위원장은 청문회를 거친 대법관의 절반 이상은 16일 이내에 절차가 끝났다면서 법사위 이후 절차는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에게 달려있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보수 성향의 배럿 제7연방고법 판사를 새 대법관 후보로 지명했다. 공화당이 장악한 상원에서 인준되면 대통령이 임명하게 된다.

공화당 소식통에 따르면 배럿 지명자는 29일부터 연방 의회를 찾아가 의원들을 예방하고 매코널 대표도 만날 것이라고 CNN 방송은 말했다.

이어 10월 12일 시작하는 주간에 청문회를 거쳐 내달 29일까지는 인준 투표를 하게 될 것으로 CNN은 전망했다.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CNN의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언’에 나와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이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건강보험 개혁 법률인 이른바 ‘오바마케어’에 대한 대법원의 11월 심리를 앞두고 대법관 인준을 서두른다고 비난했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도 이날 델라웨어주에서 기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오바마케어 제거를 위해 대법관 충원을 서두른다면서 인준을 대선 이후로 연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