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7914 1192020092863077914 01 0101001 6.1.19-RELEASE 119 연합뉴스TV 59901686 true true false false 1601239941000 1601239947000

대북 규탄 결의안 사실상 불발…원내대표 회동 무산

글자크기
대북 규탄 결의안 사실상 불발…원내대표 회동 무산

[앵커]

더불어민주당은 해상 실종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해 오늘(28일) 여야 합의로 '원포인트 본회의'를 열고 대북 규탄 결의안을 채택할 계획이었습니다.

하지만 주말 새 이견 조율이 이뤄지지 않아 사실상 불발로 끝났습니다.

이준흠 기자입니다.

[기자]

앞서 민주당은 국회 차원의 대북 규탄 결의안을 채택하자고 야당에 제안했습니다.

북한의 전격 사과로 상황이 바뀌긴 했지만 남북 공동 조사와 수색, 재발 방지 대책 등을 담은 결의안 채택은 여전히 의미가 있다는 입장이었습니다.

하지만 여야가 한목소리를 담은 결의안 채택은 사실상 불발됐습니다.

주말 사이 각 당 원내대표가 논의해 '원포인트 본회의'를 열 계획이었지만, 국민의힘이 청와대 앞 장외 시위에 나서자 만남 자체가 무산된 것입니다.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청와대 앞 장외투쟁은 10월 3일 장외집회 확산의 판도라의 상자를 열어버리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 위험한 일입니다."

사건에 대한 '긴급 현안질의'도 결의안 채택 논의의 발목을 잡았습니다.

민주당은 이미 각 상임위별로 질의가 이뤄진 만큼 또다른 정쟁의 장을 열어줄 수는 없다는 판단입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국가 시스템이 왜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는지 따져 봐야 한다며, 대정부 질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국가적 중요사항이나 국민적 관심 있는 일에 있어 여러 차례 해 왔습니다. 특히 민주당이 야당일 때도 많이 요구했고…국회의 존재 이유는 그런 것입니다."

정의당도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대북 규탄 결의안 채택을 촉구하며 우리 국민을 죽음으로 몰고 간 발포 책임자가 누군지 밝히라고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여야가 대화의 장을 여는데 실패하며 현재로선 결의안 채택 불발은 물론, 추석을 앞두고 정국의 긴장감마저 높아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흠입니다.

hu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