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8117 0562020092863078117 02 0201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40400000 1601247307000

“전쟁에 준하는 사태… 개천절 집회 강행 땐 공든 탑 무너져”

글자크기

丁총리 추석 앞두고 대국민 담화

“연휴기간 고향 방문·여행 자제

불법집회 참가자는 현장 검거”

27일부터 2주간 추석특별방역

실내 50인 실외 100인 이상 금지

신규확진 95명… 이틀째 두자릿수

감염경로 불명 21% 달해 ‘불씨’

세계일보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추석연휴 특별방역 관련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추석 연휴를 앞둔 27일 연휴기간 동안 방역이 느슨해지지 않도록 다시 한번 주의를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추석 연휴 특별방역 대국민 담화를 통해 “(코로나19 상황이) 전쟁에 준하는 사태라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며 “이번 추석은 부모님과 어르신의 안전을 위해 고향방문을 자제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고향방문뿐만 아니라 여러 사람이 일시에 몰려드는 여행지도 위험하기는 매한가지”라며 “이번 추석만큼은 가정에서 가족과 함께 안전하고 여유로운 휴식을 가지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또 정 총리는 일부 보수단체의 개천절 집회 강행 움직임에 대해서 “(불법집회 강행은) 방역을 위해 쌓아온 공 든 탑을 일시에 무너뜨리는 행위라는 점을 직시해야 한다”며 “정부는 이번 연휴기간 중 개천절과 한글날에 예고된 집회를 일절 허용하지 않겠다. 집회 시도 자체를 철저하고 빈틈없이 차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법과 제도가 허용하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무관용원칙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집회를 계획하고 있는 단체들은 이제라도 무모한 행동을 멈춰 달라”고 요청했다.

정부는 이번 추석 연휴가 코로나19의 확산세를 결정지을 중대고비라고 판단하고, 28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2주간을 추석 특별방역기간으로 지정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의 고삐를 더 단단히 죄겠다는 입장이다.

우선 추석 특별방역기간에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핵심조치는 그대로 이어진다. 실내 50인·실외 100인 이상이 모이는 각종 집합모임·행사가 금지된다. 이에 따라 추석맞이 마을잔치와 지역축제, 민속놀이 대회 등도 해당 인원을 넘으면 진행할 수 없다. 프로야구·축구, 씨름 등 모든 스포츠 행사도 무관중 경기로 진행된다.

세계일보

지난 25일 오후 한산한 서울 신촌 거리 모습. 연합뉴스


고위험시설 운영 중단 조처는 지역에 따라 달리 적용된다. 수도권은 클럽·룸살롱 등 유흥주점과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노래연습장, 실내 스탠딩 공연장, 실내집단운동, 뷔페,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홍보관, 대형학원(300인 이상) 등 11종 시설에 대한 집합금지가 적용된다. 비수도권의 경우에는 직접판매홍보관만 2주간 집합금지가 유지되고, 유흥주점과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등 5종시설은 28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1주간만 영업이 금지된다.

또한 음식점과 커피전문점, 영화관 등 연휴 기간 다수가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 수위를 강화한다. 20석을 초과하는 수도권 소재 일반음식점·휴게음식점·제과점(커피전문점 포함)에 대해서는 테이블 간 1m 거리두기가 의무화된다.

수도권 내 영화관·공연장, PC방에서도 좌석 한 칸 띄어 앉기가 의무화된다. 실내 국공립시설과 유원시설은 추석 연휴 이용 인원을 수용 인원의 절반 수준으로 제한한다는 전제 하에 운영이 가능하다.

세계일보

지난 25일 오후 폐쇄된 서울 마포구의 한 공원 쉼터 모습. 연합뉴스


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는 95명으로, 전날 61명에 이어 이틀 연속 100명대 아래를 유지하고 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33명, 경기 18명, 인천 9명 등 수도권이 총 60명으로 대부분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방역당국은 최근 2주간 국내 환자 발생 수가 안정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라고 분석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지난 13일부터 26일까지 최근 2주간 수도권 평균 국내 발생 환자는 71.6명으로 이전 2주간 130.5명에 비해 58.9명 감소했다. 그러나 방문판매, 병원, 회사 등에서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계속 이어지고 지난 2주간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 비중도 21%에 달하는 등 일부 위험요인들이 남아 있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세계일보

중대본은 “추석과 한글날이 포함된 향후 2주간 방역 관리에 따라 하반기 코로나19 유행이 결정될 것”이라며 추석 특별방역기간 동안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적극적 참여와 협조를 당부했다.

남혜정 기자 hjna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