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8367 0022020092863078367 03 0301001 6.1.21-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42604000 1601245401000

니콜라 또 사기 의혹…"CEO의 트럭 디자인도 돈 주고 샀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니콜라모터스가 개발중인 수소전기 트럭 니콜라 원. [사진 니콜라모터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금융분석업체의 보고서로 사기 의혹이 불거진 미국 수소트럭 업체 니콜라에 또 다른 거짓 의혹이 나왔다. 니콜라 창업주인 트레버 밀턴 전 CEO가 직접 개발했다고 주장해온 트럭 설계가 사실은 과거 수천 달러를 주고 구입한 것이라는 내용이다.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는 26일(현지시간)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니콜라 창업자가 제3자로부터 트럭 디자인을 구매했다"고 보도했다. FT가 거짓 의혹을 제기한 트럭은 '니콜라원'이다. 니콜라는 현재 전기차 업체 테슬라와 특허권 침해 소송에 휘말려 있다. 2018년 5월 테슬라의 첫 상용차 모델 ‘세미트럭’ 디자인에 대해 니콜라 측이 니콜라원의 디자인을 무단 사용했다며 소송을 제기하면서다. 이 소송 과정에서 니콜라는 니콜라원의 설계 초안은 2013년 창업자 밀턴 전 CEO의 지하실에서 만들어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FT는 니콜라원 설계는 밀턴 전 CEO가 2015년 크로아티아의 전기차 제조업체 리막(Rimac)을 방문했을 당시, 애드리아노 머드리로부터 구입한 것이라고 전했다. 머드리는 리막의 디자이너다. 밀턴 전 CEO가 이 디자인을 구입한 가격은 수천 달러에 불과했다고 한다. 밀턴 전 CEO가 직접 개발했다는 그간니콜라의 주장과 달리, 한 디자이너가 졸업작품으로 만든 설계를 바탕으로 니콜라원이 탄생했다는 내용이다.

테슬라도 지난 23일 미국 캘리포니아 북부지방법원에 제출한 답변서에서 "니콜라원 설계는 머드리의 설계를 기초로 한 것"이라며 니콜라의 특허 자체가 무효라고 반박했다. 밀턴 전 CEO가 니콜라원 특허 출원 시 머드리를 발명자로 적시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도 테슬라는 "기만적인 의도"라고 주장했다.

니콜라는 지난 10일 금융분석업체 힌덴버그리서치가 니콜라의 사기 의혹을 조목조목 분석한 보고서가 나온 뒤 휘청이고 있다. 보고서에는 밀턴 전 CEO의 과거 사기 이력부터 니콜라가 트럭을 언덕 위에서 굴렸다는 내용의 폭로가 포함돼 있다. 밀턴 전 CEO는 지난 20일 CEO에서 물러놨다. 미 증권거래위(SEC)와 법무부는 현재 니콜라의 사기 여부를 조사하는 중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gn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