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8461 0232020092863078461 04 0403001 6.1.21-RELEASE 23 아시아경제 62258191 false true false false 1601243567000 1601243581000

NYT "바이든, 트럼프에 8%포인트 앞서"

글자크기

ABC-워싱턴포스트 조사서는 바이든이 10%포인트 격차 앞서

전국 평균은 7%포인트 격차, 경합주는 3.8%포인트 차이

긴즈버그 후임 차기 대통령이 지명해야 응답은 56%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미국 대선레이스가 종점을 한달여 앞두고 이번주 첫 TV토론을 시작하는 상황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비해 8%나 앞선 지지율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응답대상의 56%는 오는 11월 대선 승자가 사망한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의 후임을 지명해야 한다고 답했다.


27일 뉴욕타임스(NYT)가 시에나대학과 지난 22∼24일 전국의 유권자 950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발표한 전국단위 공동 여론조사(오차범위 ±3.5%)에 따르면 바이든은 49%의 지지율로 트럼프 대통령(41%)을 8%포인트 앞섰다. 이날 별도로 발표된 ABC방송과 워싱턴포스트 조사결과에서는 바이든이 54%로 44%에 그친 트럼프 대통령에 비해 10%포인트나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든 후보는 여성 유권자들로부터 높은 지지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NYT 조사에서 여성 유권자는 53%대 37%로 바이든 후보에 대한 선호도가 16%포인트나 높았던 반면 남성 유권자들은 바이든 후보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각각 45%로 동일한 지지율을 보였다.


인종별로는 백인 유권자들은 49%대 42%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지지가 더 높았지만, 유색인종의 경우 66%대 22%로 바이든 후보 지지가 압도적으로 높았다.


NYT 여론조사에서 긴즈버그 연방대법관의 후임 임명은 차기 대통령 당선자가 해야 한다는 응답이 56%에 달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명해야 한다는 응답은 41%였다.


이번 조사는 전국단위 집계인 만큼 대선 당락의 향방을 보여주는 결정적인 수치가 될 수는 없지만 바이든의 우세가 이어지고 있다는 점을 다시한번 확인했다.


리얼클리어폴리틱스가 집계한 전국단위 조사 집계평균은 바이든이 트럼프 대통령에 비해 7%포인트 앞서고 있다. 대선의 당락을 결정할 핵심 6개 경합주에서는 바이든이 트럼프 대통령에 비해 3.8%포인트의 우위를 보이고 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