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8578 0032020092863078578 03 0304001 6.1.20-RELEASE 3 연합뉴스 57415299 false true false false 1601244181000 1601244190000

[발언대] "K-2 부지를 미래형 신도시로" 성극모 대구시 개발준비단장

글자크기

1년간 마스터플랜 수립 후 민간사업자 공모…2030년까지 개발사업 시행

"군 공항 이전 성사 첫 모델…정부 지원 절실하고 타당"

연합뉴스

성극모 대구시 종전부지개발준비단장
[촬영 홍창진]



(대구=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대구 공군기지(K-2) 종전 부지 개발은 대구만의 독창성 있는 미래형 복합신도시를 건설하는 사업입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사업에서 K-2 부지 개발사업 준비를 총괄하는 성극모 통합신공항추진본부 종전부지개발준비단장은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개발사업 의미를 강조했다.

성 단장은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 선정이 수년째 지연되면서 개발사업도 지연됐는데 지난달 28일 부지 선정 이후 속도감 있게 부지 개발을 준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앞으로 1년간 종전 부지 개발 마스터플랜 수립에 나선다"며 "이를 위해 국내외 전문가 중 총괄계획가(마스터플래너)를 위촉하고 분야별 워킹그룹을 구성해 플랜을 작성한다"고 말했다.

또 "2020년까지 마스터플랜을 완성하면 곧바로 민간사업자 공모안을 마련하고 2023년부터 2027년까지 개발계획과 실시계획을 수립한 뒤 2028∼2030년 사이 부지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고 로드맵을 밝혔다.

성 단장은 "종전 부지 개발사업이 경제성과 공익성을 동시에 충족시켜야 하므로 매우 어렵다"며 "대구시는 도심 요지에 위치한 부지 개발 방향을 민간사업자에게만 맡길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마트시티, 수변도시로 조성할 방침인데 수변 내 여러 활동을 통해 상업적 활로를 여는 싱가포르 같은 공간을 꿈꾼다"며 "글로벌 수변도시가 킬러 콘텐츠다"고 했다.

그는 신도시 공공성 달성을 위해 종전 부지 중 아파트 등 주거 용도 면적을 25.5%로 정하고 전체의 53% 면적을 공원, 녹지, 도로 등 기반시설에 할당한다고 밝혔다.

성 단장은 군공항이전특별법에 따라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종전 부지 개발에 정부 지원이 절실하고 타당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자체에서 선정한 민간사업자가 자기 자본을 7∼8년 정도 투자해서 군 공항을 짓고 나중에 종전 부지를 양여 받아 개발하기 때문에 리스크가 크고 사업 기간도 길다"며 "민간 부문이 쉽게 달려들기 어렵다"고 했다.

민간사업자 수익성 감소를 막고 지자체의 부지 활용에 기폭제를 마련하기 위해 정부가 다각도로 지원방안을 마련한다면 사업이 순조롭게 이뤄질 것으로 봤다.

그러면서 정부가 지출하는 연간 300억∼400억원의 소음피해 배상금이나 K-2 노후시설 개·보수 비용 중 일부를 지역에 사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성 단장은 "대구 군 공항 이전사업은 전국적으로 군 공항 이전이 성사되는 첫 모델이며 지역 합의로 이뤄지는 첫 사례다"며 "정부 지원이 절실하고 타당한 이유이다"고 강조했다.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