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8612 0292020092863078612 05 0506003 6.1.21-RELEASE 29 OSEN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44480000 1601244535000

복수 英 언론, "골대 2번 손흥민, 무득점은 정말 불운"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균재 기자] 영국 언론들이 전반에만 두 차례나 골대를 강타한 손흥민(토트넘)이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한 건 불운했다며 위로했다.

토트넘은 지난 27일(이하 한국시간) 밤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서 열린 뉴캐슬과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홈 경기서 1-1로 비겼다.

손흥민은 전반 25분 선제골에 관여했다. 역습 찬스서 해리 케인에게 간결한 패스를 건넸고, 루카스 모우라가 케인의 크로스를 밀어넣으며 토트넘에 1-0 리드를 안겼다.

손흥민은 전반 30분 아크 서클 근처서 회심의 왼발 슈팅을 날려 골대를 강타했다. 전반 42분에도 비슷한 위치에서 왼발 슈팅으로 크로스바를 때리며 뉴캐슬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손흥민은 전반 45분만 뛰고 MOM(경기 최우수선수)급 활약을 펼치며 쾌조의 컨디션을 뽐냈다. 영국 ESPN은 손흥민에게 평점 7을 주며 “손흥민이 두 차례 골대 강타 뒤 득점하지 못 한 건 불운했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토트넘 소식을 전문으로 다루는 스퍼스웹도 “손흥민이 놀라운 45분을 보냈다”며 “전반에만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2번이나 골대를 때렸다. 두 차례나 득점하지 못 한 건 정말 운이 나빴다”고 위로했다.

한편, 손흥민은 이날 전반 45분만 뛰고 교체됐다. 당초 오는 30일 첼시와 리그컵 4라운드를 대비한 포석이었다는 게 지배적이었지만 경기가 끝난 뒤 조세 무리뉴 감독을 통해 손흥민의 햄스트링 부상이 공식 확인됐다./dolyng@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