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8674 0232020092863078674 03 0303001 6.1.2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1245130000 1601245146000

[클릭 e종목] "만도, 예상보다 빠른 업황 개선 속도…목표주가 18%↑"

글자크기

KB증권 보고서

3분기 영업이익 450억원

[아시아경제 이민지 기자] KB증권은 28일 만도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직전보다 18% 상향한 3만9000원을 제시했다. 업황이 예상보다 빠르게 개선돼 실적이 늘어날 수 있다는 분석에서다.


3분기 만도의 영업이익은 45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6%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시장 전망치 16억원을 상회하는 것으로 전분기 대비해선 흑자로 전환할 것으로 기대된다. 매출액은 6405억원으로 기존 예상(937억원)을 17% 웃돌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동차의 국내 출하가 전년동기대비 5% 감소하는 데 그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아시아경제

3분기 중국 매출액은 3198억원으로 기존 전망(8억원)을 2.7% 하회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은 “중국 주요 고객들의 판매량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업체들의 재고 소진으로 부품 수요는 예상보다 천천히 회복 중”이라며 “기타지역의 매출액도 전 분기 대비 회복 중인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올해 만도의 연간 영업이익은 63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71.2% 감소할 전망이다. 상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영업손익이 악화한 영향이 반영됐다.


내년 영업이익은 3240억원으로 직전 전망치(3030억원)보다 6.7% 늘어날 것으로 관측된다. 강성진 연구원은 “중국 자동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 비 현대자동차 계열의 중국 매출이 많은 만도의 수혜가 기대된다”며 “만도 ADAS 기능을 탑재한 제네시스 신모델의 수출이 본격화되면서 ADAS 역량에 대한 인지도가 제고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전기차 시장의 성장과 선도 전기차업체에 대한 높은 창틀 공급 점유율로 인해 납품처 확대 기회를 잡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민지 기자 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