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8722 0512020092863078722 01 0101001 6.1.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45587000 1601246392000

진중권 "비전향 장기수 김영식씨 北보내주자…살 날 얼마 안 남았는데"

글자크기
뉴스1

비전향장기수송환20주년기념사업준비회 회원들이 지나 ㄴ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비전향 장기수의 추석 전 2차송환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고령의 비전향 장기수가 얼마 남지 않은 여생이라도 살고 싶은 곳에서 살게 해 주자고 나섰다.

진 전 교수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비전향 장기수 김영식씨(86)가 이인영 통일부 장관앞으로 "나를 고향으로 보내주시오"라는 편지를 보냈다는 뉴스1 기사를 소개하면서 "더 늦기 전에 보내 주라"고 했다.

그는 "(비전향 장기수는) 어차피 평생을 그 신념으로 살아온 사람들"이라며 여기 붙잡아 둬봤자 실효적 이득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살 날도 얼마 남지 않았다"며 "인도주의의 관점에서 여생이나마 자기가 살고 싶은 곳에서 살게 허락해 줘야(한다)"고 주문했다.

김씨는 1962년 남파공작원으로 체포돼 27년간 수감생활을 마치고 출소한 뒤 전향을 거부한 채 북으로 보내줄 것으로 요구해 왔다.

비전향 장기수의 경우 2000년 6.15공동선언 뒤 63명이 1차로 북으로 돌아갔고 33명이 추가 신청했지만 남북관계가 얼어붙으면서 송환은 미뤄졌다.

지금까지 생존해 있는 비전향 장기수는 13명이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