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8742 0532020092863078742 04 0401001 6.1.20-RELEASE 53 노컷뉴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01245639000 1601245721000

日의료기관, 코로나19 전산시스템 데이터입력 40% 불과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고영호 기자

노컷뉴스

코로나19 확산 속 일본 도쿄의 풍경 (사진=연합뉴스)


일본 병원 등 의료기관에서 코로나19관련 데이터를 전산시스템에 입력하는 비율이 절반에도 미치치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NHK는 28일 "코로나 정보를 집약하는 동향파악 시스템 '허시스(HER-SYS)'에서 실제로 데이터를 입력하고 있는 의료기관이 41%에 그친 것으로 후생노동성 조사결과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HER-SYS는 일본 정부가 올해 5월부터 전국 보건소 등 코로나 검사기관에 도입했다.

이전에는 보건소가, 진단한 의료기관에서 팩스로 신고를 받아 데이터를 입력했지만 HER-SYS는 보건소의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의료기관이 직접 데이터를 입력하도록 했다.

후생노동성은 지난달 24일~이달 2일까지 HER-SYS 이용실태를 조사해 318개의 의료기관 가운데 데이터를 입력하고 있는 비율이 예상보다 저조한 것을 확인했다.

의료기관들은 입력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종이로 신고하는 데 불편을 느끼지 않다"는 의견과 함께 입력항목이 많은 등 번거롭다는 점도 지적했다.

보건소가 있는 지자체에 대한 설문조사에서는 응답한 113개의 지자체 가운데 60%가 "거의 모든 데이터를 의료기관 대신 입력하고 있다"고 읍답해 많은 보건소에서 입력 부담이 경감되지 않았다.

NHK는 후생노동성이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28일 전문가회의를 통해 개선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