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8788 0252020092863078788 04 0401001 6.1.21-RELEASE 25 조선일보 59291753 false true false false 1601245964000 1601254616000

“트럼프, 취임전 10년간 소득세 한 푼도 안냈다”

글자크기

뉴욕타임스 보도

조선일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뉴욕타임즈의 보도를 부인했다.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억만장자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통령이 되기 전 15년 중 10년 동안 소득세를 한 푼도 내지 않았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대통령 선거에 나선 지난 2016년과 집권 1년차인 2017년에 각각 750달러(약 88만원)씩만을 소득세로 냈던 것으로 확인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대해 “가짜 뉴스”라고 반발했다.

27일(현지 시각) NYT가 트럼프 대통령의 연방 세금 납부기록을 자체 입수해 분석한 바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소득세를 내지 않거나 적은 금액의 세금만을 냈던 것으로 확인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번 돈 보다 더 많은 돈을 잃었다고 신고했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대선 후보와 대통령이 납세 내역을 공개하는 관례를 깨고 그동안 자신의 납세 내역을 공개하지 않았다. NYT가 입수한 자료는 20년 이상의 트럼프 대통령과 관련 회사들의 연방 세금 납부기록이다. NYT는 입수한 자료들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국세청에 공개한 정보로 구성돼 있고, 이는 독립적인 금융 조사 결과는 아니다”라며 “모든 자료는 합법적으로 입수됐다”고 설명했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수억달러의 빚을 지고 있고, 자신의 가족기업인 ‘트럼프 그룹(Trump Organization)’ 등과 관련한 세금 납부를 피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 운동을 하면서 엄청난 재정적 압박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NYT는 그러면서 일련의 내용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그동안 미국 국민들에게 들려준 것과는 근본적으로 다른 이야기라고 지적했다. 실상은 트럼프 대통령이 내세우던 ‘성공한 사업가’라는 이미지와는 동떨어진, 만성적인 재정적 어려움을 겪으면서 세금을 피하고자 애쓰는 사업가의 모습이라는 것이다. 또한 재정적 어려움이 쌓여가면서 현재는 그가 대통령직 수행에 있어 이해충돌이 야기되는 사업에 몰두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NYT는 전했다.

조선일보

뉴욕타임스가 27일 트럼프 대통령이 과거10년간 소득세를 한푼도 안냈다고 보도했다./뉴욕타임스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NYT는 또 트럼프 대통령이 2017년 미국보다 다른 나라들에 더 많은 세금을 냈다고 전했다. 그의 회사들은 207년 파나마에 1만598달러, 인도에 14만5400달러, 필리핀에 15만6224달러의 세금을 냈다.

그러나 앨런 가르텐 트럼프 그룹 변호사는 “대부분의 보도 내용이 부정확한 것으로 보인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0년 이상 수천만 달러의 개인 세금을 연방 정부에 납부했고, 여기에는 지난 2015년 대선 출마를 선언 한 뒤 납부한 수백만달러가량의 세금이 포함된다”고 말했다. NYT는 가르텐 변호사가 언급한 ‘개인 세금’은 사회 보장과 의료 보험을 포함한 다른 연방 세금들을 포함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NYT 보도에 대해 “전부 가짜 뉴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1980년대 중반부터 약 10년 간 11억달러가 넘는 사업 손실을 입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해당 보도는 1985년부터 1994년까지의 트럼프 대통령 납세 자료에 따른 것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카지노·호텔 등 사업을 확장하던 시기에 매년 수천만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 한편, 미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지난 8일 발표한 ‘포브스 400대 미국 부자’ 순위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자산 25억달러로 352위를 기록했다.

[이옥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