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8792 0232020092863078792 01 0104001 6.1.19-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46039000 1601246056000

정의당 새 당대표 누구…김종철·배진교 결선行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정의당 신임 당대표가 김종철, 배진교 후보자의 결선 투표로 가려질 전망이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의당은 27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제6기 전국동시당직선거 당 대표단 선출을 진행한 결과 과반 득표자가 없어 1,2위 후보자로 결선투표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4파전으로 진행된 이번 경선에서 4006표(29.79%)로 1위를 차지한 김 후보와 3723표(27.68%)를 얻은 배 후보가 결선에 올랐다. 이어 박창진 후보가 2940표(21.86%)를, 김종민 후보가 2780표(20.67%)를 기록했다.


1,2위 후보는 28일부터 결선 선거운동에 돌입한다. 정의당은 다음달 5일부터 닷새간 온라인 투표를 진행, 9일 결과를 발표하고 차기 당대표를 최종 선출할 예정이다.


김 후보는 고(故) 노회찬 전 의원·윤소하 전 원내대표 비서실장, 당 선임대변인 등을 지냈다. 배 후보는 당대표 후보 중 유일한 현역의원으로 원내대표를 지내다 당 대표 출마를 위해 사임했다.


부대표 선거에서는 김윤기(21.47%), 김응호(19.12%), 배복주(14.57%), 박인숙(12.89%), 송치용(12.69%) 후보가 당선됐다. 만 35세 이하 당원만을 대상으로 치러진 청년정의당 창당준비위원장 선거에서는 강민진 후보가 64.06%로 당선됐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