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8973 0232020092863078973 05 0509001 6.1.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47081000 1601247090000

배상문 뒷심 "공동 28위 피날레"…김주형은 공동 33위

글자크기

코랄레스푼타카나리조트&클럽챔피언십 최종일 스와포드 3년 8개월 만에 2승째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배상문(34ㆍ사진)의 뒷심이다.


28일(한국시간) 도미니카 코랄레스골프장(파72ㆍ7666야드)에서 끝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코랄레스푼타카나리조트&클럽챔피언십(총상금 400만 달러) 최종일 6언더파를 몰아쳐 공동 28위(8언더파 280타)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2주 전 2020/2021시즌 개막전인 세이프웨이오픈 '컷 오프'의 부진을 씻어내는 성적이다. 공동 65위에서 출발해 버디 7개(보기 1개)를 쓸어 담았다.


1, 3번홀 '징검다리 버디' 이후 4번홀(파5) 보기로 잠시 숨을 고른 뒤 5~8번홀 4연속버디의 신바람을 냈다. 다만 후반에는 12번홀(파5)에서 버디를 낚은 뒤 나머지 홀에서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페어웨이안착률 78.57%의 정확한 티 샷과 홀 당 퍼팅 수 1.60개의 '짠물퍼팅'을 동력으로 삼았다. 초청 선수로 등판한 김주형(18ㆍCJ대한통운)은 버디 3개와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를 묶었다.


공동 7위와는 4타 차에 불과해 '톱 10' 진입을 기대됐지만 13번홀(파4) 더블보기에 발목이 잡혔다. 공동 33위(7언더파 281타)다. 허드슨 스와포드(미국)가 3언더파를 쳐 1타 차 우승(18언더파 270타)을 일궜다. 2017년 1월 커리어빌더챌린지 이후 3년 8개월 만에 통산 2승째, 우승상금은 72만 달러(8억4000만원)다. 타일러 맥컴버(미국) 2위(17언더파 271타), 맥켄지 휴즈(캐나다)가 3위(16언더파 272타)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