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80045 1262020092863080045 01 0101001 6.1.21-RELEASE 126 아이뉴스24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50176000 1601250193000

정청래, 국민의힘 청와대 1인 시위 직격…"바보들의 행진"

글자크기
아이뉴스24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7일 국민의힘 의원들이 청와대 앞에서 진행한 1인 시위에 대해 "정치 하수들의 바보들의 행진"이라고 지칭하면서 비판하고 나섰다.

28일 정청래 의원은 자신의 SNS에 '정치 하수들의 바보들의 행진'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서 정 의원은 "국민의 힘 전 대표로서 국민의힘에게 묻습니다"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진정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인정합니까?"라고 물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을 진정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존중합니까?"라며 "대통령으로 인정하지도 존중하지도 않으면서 찾아서 뭐하게요?"라고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그러면서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이 어디 계신지 몰라서 어디 계시냐고 묻습니까? 청와대에 계실 겁니다"리며 "청와대에 계신지 알고 청와대 앞에 가서 시위하는거 아닙니까? 알면서 물어보는 것을 보고 정치 하수들이 하는 바보같은 짓이라고 하는 겁니다"라고 비난했다.

정 의원은 "바보같이 굴지말고 면담신청을 하세요"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만나자고 하면 이 핑계 저 핑계대며 뿌리치고 청와대 앞에 가서 대통령 어디 계시냐고 묻고 찾고 있습니까?"라고 일갈했다.

끝으로 그는 "이러니 당신들은 아니라는 겁니다"라며 "그만 좀 욱(웃)기시기 바랍니다. 웃픕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7일 국민의힘은 북한 군에 의해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사건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에게 해명을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를 벌였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대한민국 대통령을 찾습니다"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청와대 분수대 광장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했다.

국민의힘은 서해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우리 공무원이 북한군에 피격된 사건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해명을 요구했다.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것이 국가의 기본임에도 대통령이 사건 당시 어디서 무엇을 했는지, 또 우리 국민을 살릴 수 있었음에도 하지 못한 부분 등에 대해 청와대의 명확한 해명이 있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힘은 제1야당의 입장에서 반드시 국민적 의구심이 드는 부분에 대해 해소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