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83572 0112020092863083572 08 0803001 6.1.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54800000 1601254930000

'웨이브' 출범 1년 만에 유료 가입자수 64.2% ↑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수현 기자] [작년 5월 대비 유료이용자 2.8배 급성장…'좀비탐정', '앨리스' 등 오리지널 시리즈 연내 15편]

넷플릭스에 밀려 고전하던 토종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웨이브가 최근 상승 곡선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개편을 통해 고도화한 콘텐츠 추천 개인화서비스와 오리지널 독점작이 주요 경쟁력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웨이브는 출범 1주년을 맞아 28일 오전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갖고 그간의 성과와 함께 서비스 개편 내용을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제공=웨이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9월 18일 출범한 웨이브는 1년 사이 유료이용자수가 64.2% 성장했다고 밝혔다. 웨이브 프로젝트가 시작된 지난해 5월(서비스명 POOQ) 시점과 비교하면 약 2.8배의 급성장을 이뤄냈다. 무료가입자 포함 전체 회원 수는 최근 1000만명을 돌파했다.

실제 닐슨코리안클릭 조사에서 지난 8월 웨이브 월간 순이용자 수(MAU)는 388만명을 기록, 지난해 11월 최고 수치였던 400만명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상승세는 최근 선보인 오리지널 독점작이 흥행한 결과라고 웨이브 측은 설명했다. 이태현 웨이브 대표는 "올해 상반기 성장세가 주춤하긴 했지만, 7월 이후 웨이브 오리지널과 독점 해외시리즈가 연이어 발표되며 다시 고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사진제공=웨이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웨이브는 지난해 오리지널 드라마 '녹두전'을 선보인데 이어 올해는 드라마 7편, 예능 4편, 콘서트 1편 등 12편의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다. 올해 상반기 '꼰대인턴'에 이어 7월 이후 'SF8', '거짓말의 거짓말', '앨리스', '좀비탐정' 등 오리지널 드라마들이 속속 나왔다. 특히 SF8은 웨이브에서 누적 시청자 수 80만 명을 넘기며 이후 공중파에서 정식 편성하면서 추가로 웨이브 가입자를 끌어오는 데 기여했다.

해외시리즈도 독점 및 최초공개 시리즈를 선보이며 콘텐츠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웨이브 해외시리즈 메뉴에서는 '핸드메이즈 테일(시녀이야기)', '노멀 피플', '갱스오브런던', 'FBI', '디 어페어' 등 시리즈를 만날 수 있다.

이태현 대표는 "웨이브 수익은 콘텐츠에 지속적으로 재투자해 국내 미디어 콘텐츠산업 성장에 기여하는 플랫폼으로 성장해 갈 것"이라며 "내년에는 더 공격적인 콘텐츠 투자로 웨이브 오리지널에 대한 이용자 기대감을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제공=웨이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웨이브는 연중 서비스 개편 프로젝트 '엘리시움'을 가동하고 있다. 한꺼번에 대대적인 개편을 진행하는 대신, 꾸준히 부족한 부분을 개선해 가는 방식이다. 지난 3월에는 월정액 영화와 개별구매 영화를 분리해 이용자들의 혼란을 줄였고, 자녀보호를 위한 성인콘텐츠 숨김·차단 기능도 도입했다.

6월에는 라이브채널 기능 개편과 함께 구매 프로세스 간소화를 지원하기 시작했다. 7월에는 방송과 영화, 해외시리즈 등 카테고리별 강화된 개인화 추천 기능을 도입했다.

조휘열 웨이브 플랫폼기술본부장은 "여러 유형의 알고리즘 딥러닝 플랫폼을 구축, 각 장르별 개인화 추천서비스를 최적화하고 있다"면서 "영화장르는 이용량 증가 효과가 확실히 나타나고 있고, 방송 분야도 지속적인 테스트를 통해 개선해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용자 입장에서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지난 24일 단행한 UI 개편이다. 이번 개편에서 웨이브는 접근성 제고를 위해 모바일 화면 주 메뉴를 하단으로 이동시켰다. 또한 원하는 콘텐츠 장르에 빠르게 접근할 수 있는 카테고리 메뉴를 신설했다. 이외에도 오리지널 콘텐츠, 독점 영화 및 해외시리즈 등 주요 콘텐츠 미리보기 자동 재생 기능과 프로필 이미지 개편 등 새로워진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김수현 기자 theksh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