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84730 0142020092863084730 01 0103001 6.1.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62601437 false true false false 1601256389000 1601258837000

주호영 “‘北피살’에 秋 아들 구하는 노력 절반만 했으면”

글자크기
"긴급현안질문 안하면 국정조사·국정감사로 추궁"
“北사과문? 사실과 다른 미안문..국회서 조사해야”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9.28/뉴스1 /사진=뉴스1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8일 공무원 북한 피살사건과 관련, “오죽하면 SNS(사회관계망서비스)나 댓글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을 구하려는 노력의 절반만이라도 국방부가 했으면 이런 일이 생겼겠느냐고 한탄한다”고 꼬집었다. “더불어민주당이 긴급현안질문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국정조사와 국정감사를 통해 사건 경위를 추궁하겠다”고도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진행한 비상대책위원 회의에서 “대한민국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생명이 정말 소중하고, 대통령은 이를 지켜줄 의무가 있다는 것을 밝히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주당이) 긴급현안질문에 여러 의문과 문제점이 드러날 것 같으니, 대북규탄결의안조차도 채택을 거부하고 본회의를 열지 않고 있다”며 “국민들이 민주당에 180석을 주는 총선 결과가 있었지만 이렇게 대한민국 공무원이 북한에 처참하게 피살된 사건에 관한 본회의조차 열지 않을 힘을 준 것은 결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대통령이 제대로 국민을 보호하고 통수권자로서 지휘했는지 국민들에게 보고하는 데 써야지, 정부의 잘못을 덮는 데 그 힘을 써서는 국민들이 응징할 것”이라며 “국민의당, 정의당, 기본소득당 모두 규탄결의안을 요구한다. 아직 시간 남았으니 본회의 열어서 최소한 국방위 통과한 대북규탄결의안 채택할 것을 강하게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이번 사건은 경위도 의문투성이"라며 "남북 말이 모두 다르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통지문을) 북한의 사과문이라고 하는데 그게 아니고 ‘미안문’이라고 하고싶다”며 “북한이 임시모면을 위해, 혹은 남남갈등을 위해 이렇게 사실과 다른 ‘미안문’을 보낸 것으로 보여서 국회 차원의 조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과 관계 가지는 여러 사람들이 ‘미안문’ 하나로 북한 잘못이 없고 아주 좋은 호기 돌아온 것처럼 궤변을 늘어놓고 있다. 사과 하나로 초상집을 잔치집으로 바꾸는 묘수”라며 “국회에서 압도적 다수 차지하고 있더라도 차마 눈뜨고 보지 못할 이런 것들은 국민들이 평가하고 응징해주실 것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