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85144 1102020092863085144 03 0305001 6.1.21-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56894000 1601256921000

국군의 날 행사에 무인車가 나타났다… 현대로템, HR 셰르파 시연

글자크기
현대로템(064350)이 개발한 첨단 무인차량이 국군의 날 기념행사에서 경호경비 임무를 수행했다.

현대로템은 지난 25일 경기도 이천시에 위치한 특수전사령부에서 열린 ‘제72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에서 다목적 무인차량 ‘HR-셰르파(HR-Sherpa)’를 시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현대로템이 개발한 HR-셰르파 2대가 선두에서 주행하며 행사장 이동간 경호경비 임무를 수행했다. 또 현대로템이 제작해 군에 전력화된 차륜형장갑차 1대도 대열 뒤따르며 엄호했다.

조선비즈

24일 HR-셰르파와 차륜형장갑차가 경기도 이천시 특수전사령부에서 제72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 대비 사전 연습을 하고 있다./현대로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HR-셰르파는 현대로템이 자체 개발한 민·군 겸용 다목적 무인차량으로 경차보다 작은 크기에 6륜 전기구동체계를 갖췄다. 360도 제자리 회전 기능을 갖추는 등 기동성이 뛰어나며 험로 주행에 유리한 ‘에어리스 타이어’를 바퀴로 채택해 펑크 우려가 없고, 내구성도 우수하다.

HR-셰르파는 또 현대위아에서 제작한 원격사격통제체계(RCWS)를 탑재해 원거리 탐지 정찰이 가능하다. 물자 및 환자 후송, 화력지원, 위험물 탐지 등 목적에 따라 다양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원격주행을 비롯해 차량 앞 인원을 자동으로 따라가는 종속주행, 지정된 경로를 스스로 탐색 및 순찰하는 자율주행 등 뛰어난 무인주행 능력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 11월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도 원격 및 자율주행을 기반으로 한 경호경비 임무 수행 능력을 선보인 바 있다.

현대로템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지속가능한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HR-셰르파를 비롯한 무인체계 연구개발을 지속해 글로벌 시장 개발 및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11월 KT와 함께 ‘5G 기반의 자율주행 차량, 관제플랫폼 개발 및 사업을 위한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같은해 12월에는 고정밀 레이저 스캐너를 부착해 건설현장 측량용으로 시범운영하며 민간 건설 부문에서의 효용성을 확인했다.

올해 5월과 6월에는 육군교육사령부와 함께 HR-셰르파의 선도정찰 및 물자이송 전투시험을 통해 군에서의 활용성을 검증하기도 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다양한 연구개발 및 시험평가를 통해 HR-셰르파의 품질과 신뢰성을 강화했다"며 "수소전기열차, 수소충전인프라 등 신사업과 함께 무인체계 부문 경쟁력을 꾸준히 발전시켜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소영 기자(seenru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