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85370 0202020092863085370 06 0601001 6.1.21-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57110000 1601257212000 related

이종원, 원정 도박 의혹에 "비상금 20만원 수준" 부인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유튜버 김용호가 가족 예능에 출연한 도박 연예인이 이종원이라고 주장한 가운데, 이종원이 불법 원정 도박 의혹을 부인했다.

김용호는 27일 유튜브 채널 ‘김용호연예부장’에 ‘도박 중독 연예인들, 실명 공개’라는 제목 영상을 게재하며 방송인 탁재훈, 배우 이종원의 실명을 거론했다.

김용호는 “예전에 이 분(이종원)이 필리핀 카지노에서 도박하는 사진을 제보 받은 적 있다. 그 때 제가 보도를 안 했다”라며 “그런데 정킷방에서 또 도박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종원과의 전화 녹취록도 공개됐다. 이종원은 “(도박을) 아주 안 했다고는 이야기하지 않겠다”면서도 “제가 아마 정킷에서 플레이는 안 했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나는 그렇게 크게 (도박을) 할 배포도 안 되고 경제적인 능력도 안 된다”면서 “간간히 가서 기계 정도는 했다. 굳이 액수를 밝히자면 20만 원 정도 비상금으로 한 게 전부”라고 해명했다.

탁재훈에 대해서는 “개그맨 강성범이 연루된 도박장에서 대놓고 도박한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탁재훈이 2018년 4~5월에 필리핀 오카다 호텔에서 카지노했다는 제보를 받았다는 것이다.

다만 탁재훈은 김 전 기자의 주장을 부인했다. 김 전 기자가 공개한 녹취록에서 탁재훈은 “저는 그럴 돈이…(없다)”라며 “누가 그렇게 얘기했는지 모르겠지만 저는 그런 적이 없다”고 했다.

김용호는 앞서 지난 20일 방송에서 개그맨 강성범과 배우 권상우의 불법 도박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당시 강성범과 권상우 양측 모두 "사실 무근"이라고 불법 도박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