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85899 0432020092863085899 05 0501001 6.1.20-RELEASE 43 SBS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01257793000 1601257815000

추신수 "올해 마지막 경기 잊지 못할 것…이번 겨울에도 훈련"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가 7년 계약의 마지막 경기에서 투혼을 보여줬습니다.

구단은 가족을 초청해 감사 메시지를 전했고, 추신수는 "오늘을 평생 잊지 못할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추신수는 오늘(28일)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경기에서 1번 지명타자로 출전해 1회 말 첫 타석에서 3루수 쪽으로 굴러가는 번트 안타를 쳤습니다.

1-2루 사이에 야수를 집중하는 휴스턴 수비 시프트의 허를 찌르고, 1루로 전력 질주한 추신수는 베이스를 밟은 뒤 왼쪽 발목 통증을 호소했습니다.

곧이어 대주자 윌리 칼훈에게 1루를 양보하고 더그아웃으로 들어왔습니다.

추신수는 지난 8일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4회 홈에서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을 하다가 홈을 찍은 왼손 대신 먼저 땅을 짚은 오른손 손목을 다쳤습니다.

이후 재활에 몰두했던 추신수는 통증이 사라지지 않은 상태지만,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 복귀해 그라운드에 섰습니다.

추신수는 경기 뒤 현지 취재진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최근 인터뷰에서 밝힌 것처럼 4∼6주 진단이 나온 부상이었다. 한 손으로 배트를 드는 것도 어려웠다. 사실 오늘 복귀전을 치르는 건 어리석은 일을 수도 있다"고 털어놓은 뒤 "젊은 선수들에게 메시지를 주고 싶었다. 내가 얼마나 야구를 좋아하는지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투혼의 복귀전'을 치른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코칭스태프와 구단은 2014년부터 올해까지, 7년 동안 텍사스에서 뛴 추신수를 예우했습니다.

추신수는 "나는 대타로 나갈 줄 알았다. 그러나 크리스 우드워드 감독이 '너는 뛰어난 이력을 가진 선수다. 당연히 1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야 한다'고 말해줬다. 이런 선택을 해 준 감독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1번 타자 선발 출전보다 더 놀란 건 가족의 초청이었습니다.

추신수는 "경기 시작 직전에 전광판을 보는 데 경기장에 있는 가족의 모습이 영상으로 흘러나왔다. 나는 정말 모르고 있었다. 아이들이 새 구장(글로브라이프필드)에 관해 묻곤 했는데 오늘 직접 경기장을 찾을 기회를 얻었다. 존 대니얼스 단장이 내게 큰 선물을 줬다"며 "가족의 모습을 보며 뭉클한 감정을 느꼈다. 그래도 경기가 시작된 후에는 야구에만 집중하려고 했다"고 밝혔습니다.

추신수가 교체돼 더그아웃으로 들어올 때, 텍사스 동료들은 손뼉을 치고 포옹을 하며 베테랑을 예우했습니다.

추신수는 "동료들도 내가 정규시즌 마지막에 복귀할 줄 몰랐다. (번트 안타를 친 뒤) 다리에 통증이 없었다면 도루도 했을 것이다"라고 웃은 뒤 "동료들이 나를 예우해줬다. 내게는 큰 동기부여였다"고 동료 선수를 향한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습니다.

이 경기를 마지막으로 추신수는 야구 인생의 묵직한 한 챕터를 끝냈습니다.

2013년 말 자유계약선수(FA)로 텍사스와 7년간 1억3천만 달러에 계약한 추신수는 계약 기간이 끝나 텍사스와 재계약을 논의하거나 새 팀을 찾아야 합니다.

일단 텍사스와 재계약할 가능성은 크지 않습니다.

추신수는 "텍사스에서 좋은 일도 있고, 나쁜 일도 있었다. 많은 사람이 기대한 성적을 내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한 팀에서 7년을 뛴 건 의의가 있다. 구단 관계자가 장기 계약을 하고, 이렇게 오랜 기간 텍사스에서 뛴 선수는 아드리안 벨트레와 나, 둘 뿐이라고 하더라"라며 "매년 트레이드설이 나오긴 했지만, 나는 한 팀에서 7년을 뛴 운 좋은 선수다"라고 했습니다.

추신수는 조금 더 야구 선수로 남고 싶어합니다.

그는 "아직 은퇴를 생각하지 않았다"며 "상황이 어떻게 변할지 모르지만, 이번 겨울에도 예전처럼 훈련하며 보낼 것이다"라고 현역 연장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유병민 기자(yuballs@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