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86082 0122020092863086082 08 0805001 6.1.20-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57980000 1601271031000

씨젠, 유니세프와 코로나19 진단키트 장기 공급 계약 체결

글자크기
전자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분자진단 전문기업 씨젠이 코로나19 진단 키트로 글로벌 공공조달 시장에 진출했다.

씨젠(대표 천종윤)은 최근 유엔(UN) 산하 유니세프(UNICEF)와 코로나19 진단키트에 대한 장기 공급 계약(LTA)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장기 공급 계약 체결로 지난 4월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실시간 유전자 증폭(RT-PCR) 기반 코로나19 진단 키트인 'Allplex 2019 nCoV Assay'를 최대 2년 간 유니세프를 통해 제공하게 된다.

이번 계약은 발주기관인 유니세프뿐만 아니라 유엔개발계획(UNDP), 유엔프로젝트조달기구(UNOPS) 등 유엔의 다른 기관에도 활용 가능한 확장성이 큰 계약이다.

씨젠은 앞서 올해 4월 외교부와 조달청이 주관한 '해외공공조달 입찰 지원사업'에 참여했다. 회사가 보유한 기술력과 안정성에 대한 평가와 해외공공조달 전문 연구 기관인 카이스트(KAIST) 글로벌공공조달연구센터 컨설팅이 더해져 계약이 성사됐다.

김성열 씨젠 글로벌 사업단 상무는 “이번 계약은 씨젠이 앞으로 국제기구 조달시장에서 수주 활동을 하는 데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씨젠을 필두로 많은 국내 기업이 해외 공공조달의 교두보를 마련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의 실무를 자문한 김만기 카이스트 공공조달연구센터 교수는 “한국은 세계 10위권의 경제규모에도 유엔 조달시장 점유율이 2019년 기준 1% 이하에 머물고 있다”며 “씨젠의 유니세프 공급 계약은 향후 한국의 보건의료산업이 해외 공공조달 시장에 보다 적극 진출하게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씨젠은 지난 1월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19 감염 환자 발생 직후 즉시 코로나19 진단키트 개발에 착수했으며, 2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긴급 사용승인을 받았다. 또한 FDA 긴급승인과 유럽 CE-IVD 등 각 국가별 인증을 받아 9월 중순까지 누적 기준 67개국에 5000만 테스트 물량 이상을 수출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