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88288 0562020092863088288 01 0101001 6.1.19-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60524000 1601267125000

안철수 “북한 싸고 도는 당신들 모두 최순실” 일침

글자크기
세계일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 발언하고 있다.공동취재사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8일, 우리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한 여권의 반응을 지적하며 “북한을 싸고 도는 당신들 모두가 최순실”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박근혜 전 대통령과) 하나도 다르지 않다”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 회의에서 북한의 우리 공무원 사살 사건과 관련, “대통령을 대통령답지 못하게 만들고,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책무를 다하지 못하도록 만든, 통지문 한 장에 감읍하여 북한을 싸고 도는 당신들 모두가 최순실”이라고 비판했다.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계몽군주’라 지칭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을 향해 “정신 나간 여권 떨거지들”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남북관계 개선의 계기 운운한 망언을 한 정세현 민주평통 수석부위원장에 대해서는 즉각적인 인사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는 “우리 국민이 총탄을 맞고 불태워지는 6시간 동안 대통령으로서의 책무를 다하지 않은 문 대통령”이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과) 하나도 다르지 않다”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사실 관계를 보고받은 이후 대통령의 행보는 어떤 이유로도 설명이 되지 않는다”며 “명백한 직무유기”라고 일침했다.

특히 “왜 (지난 23일) 관계 장관 회의에 대통령은 없었느냐. 주무시고 계셨느냐. 주무시고 계셨다면 왜 아무도 깨우지 않았느냐”며 “북한이 무슨 짓을 해도 눈감아주고 싶은 분에게 북의 이런 천인공노할 행동을 보고해 봤자 아무 소용이 없다고 생각했을 수도 있다. 잠든 사람은 깨울 수 있어도, 자는 척하는 사람은 깨울 수 없는 법”이라고도 했다.

나진희 기자 na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