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0479 1002020092863100479 05 0507001 6.1.19-RELEASE 100 문화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78380000 1601279189000

추신수, 번트 안타로 텍사스 마지막 경기 마무리...KBO 복귀할까

글자크기
[문정환 기자]
문화뉴스

추신수, 번트 안타로 텍사스 마지막 경기 마무리...KBO 복귀할까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화뉴스 MHN 문정환 기자]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활약 중인 추신수(38)가 메이저리그 마지막 타석에서 번트 안타를 기록하며 7년간의 텍사스 생활을 마무리했다.


추신수는 2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2020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마지막 홈 경기에서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1회 첫 타석에 휴스턴의 선발 투수 체이스 데종과의 맞대결에서 2구째에 기습 번트로 안타를 기록했다. 3루수 방향 정교한 번트를 대 3루수가 공을 잡고 던졌으나 추신수가 간발의 차이로 세이프됐다.


추신수는 1루 베이스를 밟은 뒤 왼쪽 발목 통증을 호소하며 윌리 칼혼과 교체됐다.


텍사스에서의 사실상 마지막 경기에서 번트 안타를 기록하며 7년 간의 텍사스 생활을 마무리했다. 포스트시즌 진출이 불발된 상항에서 추신수는 마지막 타석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안 동료들과 포옹하며 인사를 나눴다.


코로나 19로 인해 팀당 60경기씩 진행된 정규리그에서 추신수는 26안타 5홈런 15타점 타율 0.236을 기록했다. OPS(출루율+장타율)는 0.723이다. 메이저리그 통산 6087타수 1671안타 218홈런 782타점 타율 0.275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추신수는 2013년 말 텍사스와 총액 1억3000만 달러에 7년 계약을 맺으며 올해까지 뛰었다.


추신수는 "텍사스에서 좋은 일도 있고, 나쁜 일도 있었다. 많은 사람이 기대한 성적을 내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한 팀에서 7년을 뛴 건 의의가 있다. 구단 관계자가 장기 계약을 하고, 이렇게 오랜 기간 텍사스에서 뛴 선수는 아드리안 벨트레와 나, 둘 뿐"이라며 "매년 트레이드설이 나오긴 했지만, 나는 한 팀에서 7년을 뛴 운 좋은 선수다"라고 했다.


문화뉴스

추신수, 번트 안타 후 발목 통증을 토로하는 모습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계약선수(FA)로 풀린 추신수의 향후 거취에도 관심이 쏠린다. 텍사스 외 MLB 다른 팀과 계약을 맺을 가능성이 높다. KBO로 복귀도 가능한 상황이다.


추신수는 현역 연장 의지를 드러냈다. 추신수는 "아직 은퇴를 생각하지 않았다. 2년 정도 더 뛰고 싶다. "상황이 어떻게 변할지 모르지만, 이번 겨울에도 예전처럼 훈련하며 보낼 것이다"라고 말했다.


MLB닷컴의 T.R. 설리반 기자는 "나이까지 생각하면 마이너리그 계약 이상 따내기는 힘들어 보인다"고 내다봤다.


KBO 복귀 의사를 묻는 질문에는 "KBO리그에서 뛰는 것이 나의 꿈 중 하나이다. 고향 팀 롯데 자이언츠에서 뛰는 꿈을 오랫동안 꿨고, 그렇게 된다면 행복할 것이다. 다만 한국행은 내가 결정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
추신수, 번트 안타로 텍사스 마지막 경기 마무리...KBO 복귀할까
추신수, 시즌 마지막 경기 3루수 방향 번트 안타
7년 계약 마무리...KBO 복귀 가능성도 있어


<저작권자 Copyright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