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4427 0672020092863104427 01 0104001 6.1.21-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90037000 1601290159000

황희 "월북, 사실로 확인돼…시신훼손 여부는 협력적 조사필요" (종합)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원인철 합참의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연지 기자 =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8일 “다양한 경로로 획득한 한·미 첩보에 의하면 유가족에 대단히 안타깝고 죄송스럽지만 월북은 사실로 확인돼가고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의 서해상 공무원 피살 사건 관련 공동조사·재발방지 특위 위원장인 황 의원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미연합 정보는 세계 최고 수준으로 팩트 중심으로 분석된다. 정보 출처는 국익과 국민 안전을 위해 반드시 보호돼야 하므로, 출처 등에 대해 더이상 밝힐 수 없음을 양해해달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의원은 “다양한 경로로 입수된 것에 의하면 대화 정황이 들어 있다”며 “구명조끼, 부유물, 신발만으로 판단한 것이 아니라 그 이상의 내용을 갖고 국방부가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위 간사인 김병주 의원은 북한 측 함정에 피살 공무원이 월북 의사를 나타낸 정황이 첩보망에 접수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는 북한이 밝힌 것과 배치되는 내용이다. 북한은 통지문에서 해당 공무원이 북한의 단속 명령에 제대로 답변하지 않고 함구무언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특위 관계자는 “정보망에 월북 의사가 명확하게 나타난다”며 “(대화 내용을) 말하는 순간 정보 자산이 드러난다”며 추가 언급을 자제했다. 이 관계자는 ‘실종 공무원이 살고 싶어서 가짜로 월북 의사를 표명할 가능성이 없느냐’는 질문에 “정보망의 대화 내용을 보면, 논란의 여지가 없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총살 과정에서) 군내 보고는 있었던 것 같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대한 보고는 없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황 의원은 남북 입장이 엇갈리는 시신 훼손 여부에 대해선 “북측 주장이 있고, 우리는 다양한 첩보를 기초로 판단했다”면서 “북측 주장대로 부유물만 태운 것인지, 우리측 분석처럼 시신까지 태운 것인지 협력적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시신 훼손 과정에 대한 감청 정보가 없냐’는 질문에는 “그건 이야기해줄 수 없다”면서 “합참 발표 대부분은 팩트를 기초로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게 마치 CCTV 영상을 보듯 보는 것이 아니고 다양한 경로로 획득한 첩보자산 해석”이라면서 “(사후 처리 과정에서) 불빛을 봤다는 것은 열화상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황 의원은 북한을 향해 “진상조사와 재발 방지에 대한 북한의 의지를 세계는 지켜보고 있다”면서 “향후 국제사회 진입 여부에도 갈림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위 관계자는 “국방부 입장은 월북, 시신 훼손 모두 최초 발표에서 변함이 없다”며 “월북은 (정보가 확실해) 왈가왈부할 필요가 없는데, 시신 훼손 부분과 관련해선 공동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민주당 특위는 앞으로 국방부, 유가족 등과 소통하며 진상규명 활동을 하고, 남북 공동대응 매뉴얼 제작 등을 북측에 제안할 방침이다.

한편 정의당도 이날 국방부 합동참모본부로부터 긴급 현안 브리핑을 받았다.

장혜영 원내대변인은 “군은 자신들이 이야기한 근거를 명확히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며 “월북 의사와 관련해 해경에 자료를 제출하는 것과 관련한 절차를 밟는 중인데, 공개 범위를 어느 정도로 할지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