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4445 0022020092863104445 03 0301001 6.1.21-RELEASE 2 중앙일보 61246938 false true false false 1601290262000 1601329661000

서울 평균 아파트값 10억 돌파…“집값 싼 동네 많이 올랐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서울 시내 한 부동산 공인중개사 사무소에 아파트 매매·전세 매물 전단이 붙어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평균 아파트값이 최초로 10억원을 넘었다. 지난 3월 9억원을 넘어선 지 6개월 만에 1억원이 올랐다. 또 서울에서 평균 매매가가 6억원 이하인 구는 단 한 곳도 없었다.

28일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이달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10억312만원을 기록했다. 10억원이 넘은 것은 역대 최초다. 지난해 9월 8억4051만원이었지만, 1년 새 1억6261만원 올랐다. 19.3% 상승했다. 2년 전보다는 2억1751만원 상승해 27.7% 뛰었다.

서울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2017년 3월 6억17만원으로 처음 6억원 대에 진입한 후 2018년 3월 7억원, 같은 해 10월 8억원, 올해 3월 9억원을 각각 넘었다.

그간 서울에서도 집값이 싼 지역이 많이 올랐다. 지난 2년간 서울에서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금천구다. 39.8% 올랐다. 노원구(39.3%), 금천구(38.7%), 중랑구(37.1%), 강북구(37.0%)가 뒤를 이었다. 도봉구(36.7%), 광진구(36.6%), 동대문구(35.7%), 서대문구(35.2%)도 많이 올랐다.

반면 고가 아파트가 모여 있는 지역은 상대적으로 상승률이 낮았다. 서초구(17.9%), 강남구(18.3%), 용산구(18.0%) 등이 10% 후반대였다. 상승률은 낮지만, 상승액은 크다. 예컨대 강남구는 18.3% 올랐지만, 상승액은 2억8192만원으로 서울에서 가장 많은 금액이 올랐다.

서울에서 평균 아파트값이 가장 비싼 지역도 강남구다. 전용면적 85㎡인 집을 사려면 평균 18억2173만원이 필요하다. 서초구(15억7134만원), 송파구(12억6819만원), 용산구(12억3617만원), 성동구(11억849만원), 광진구(10억9754만원), 마포구(10억5848만원), 양천구(10억5145만원), 영등포구(10억2899만원)가 뒤를 이었다.

평균 아파트값이 가장 낮은 곳은 금천구(6억420만원)로 6억원을 넘어섰다. 도봉구(6억1320만원), 중랑구(6억2401만원), 강북구(6억4414만원), 은평구(6억5912만원) 등도 6억원대였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