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5241 0562020092863105241 01 0101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95854000 1601295872000

“‘피격 공무원’ 월북 확인… 대화내용 있다”

글자크기

與 특위 황희, 정치권 안팎 논란 일축

“시신 훼손 여부는 더 분석·확인 필요”

당국, NLL 인근 등 집중수색 ‘빈손’

어업지도선 CCTV·PC 분석 의뢰

세계일보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28일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47)씨의 ‘자진월북’을 기정사실화 했다.

이 사건과 관련한 민주당의 ‘공동조사 및 재발방지를 위한 특별위원회’ 위원장인 황희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로부터 비공개 보고를 받은 뒤 브리핑에서 “다양한 경로로 획득한 한·미 첩보에 의하면 유가족에 대단히 안타깝고 죄송스럽지만 월북은 사실로 확인돼가고 있다”고 밝혔다. 황 위원장은 “한·미 연합 정보는 세계 최고 수준”이라며 “팩트 자료가 존재하고, 앞으로도 보존될 것이므로 결코 가릴 수 없는 사안임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황 위원장은 그 배경에 대해 “(북한이) 월북 의사를 확인한 대화 정황들이 있다. 단순히 구명조끼, 부유물, 신발만으로 판단한 게 아니라 그 이상의 내용을 갖고 국방부가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북한 함정과 실종자와의 대화 내용이 존재한다”고 부연했다. 북한이 전통문에서 밝힌 ‘접근거리 80m’를 “대화가 가능한 거리”라고 보고, 이때 북측의 심문·검문 과정에서 이씨가 월북 의사를 나타낸 정황이 있다는 것이다.

그는 ‘시신 훼손’ 여부와 관련해 “북측 주장대로 부유물만 태운 것인지, 우리측 분석처럼 시신까지 태운 것인지는 협력적 조사가 필요하다. 이 부분은 우리 첩보를 더 분석하고 확인할 필요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망자가 월북했다는 게 최종적으로 확인된다고 해도 북한군의 민간인에 대한 범죄행위를 가릴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씨의 시신을 찾기 위한 수색은 나흘째 이어졌으나 성과가 없었다. 해경은 이날 해군과 연평도 서쪽부터 소청도 남쪽까지 가로 96㎞, 세로 18.5㎞ 해상을 8개 구역으로 나눠 수색했다. 이씨의 시신이나 소지품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남쪽 지역으로 떠내려올 가능성에 대비한 것이다. 서해 NLL과 가까운 4개 구역은 해군, 그 아래쪽은 해경에서 맡았다. 수색에는 해경과 해군 함정 36척과 항공기 6대가 투입됐다. 오전 한때 해군 항공기가 소청도 동남방 해상에서 구명조끼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견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으나, 해경이 현장에 가서 확인한 결과 오탁방지막 플라스틱이었다.

세계일보

28일 전남 목포시 서해어업관리단 전용부두에 북한군 총격을 받고 숨진 공무원(항해사)이 실종 직전까지 탄 어업지도선인 무궁화 10호(아래쪽 배)가 정박해 있다. 연합뉴스


해경은 이씨가 실종되기 전 탔던 어업지도선 무궁화10호(499t)·무궁화13호(700t)에서 확보한 CC(폐쇄회로)TV 저장장치 등 항해장비와 공용 PC(컴퓨터)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넘겨 분석을 의뢰했다. 이씨가 실종되기 사흘 전 고장 난 것으로 알려진 무궁화 10호 내 CCTV 2대도 국과수에 보냈다. 해경은 이씨의 휴대전화 통화내역과 금융·보험 계좌를 들여다보는 등 실종 전 행적도 추적하고 있다.

이씨가 근무하던 전남 목포의 서해어업관리단을 찾아 현장 점검을 한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매우 송구하다”며 “(이씨) 가족분들께도 매우 안타까움 금치 못하고, 다시 한 번 이 자리 빌려 위로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군 당국은 해경 수사에 필요한 자료 제공 요청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김민순 기자, 인천=강승훈 기자 soo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