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5978 0512020092863105978 02 0213008 6.1.2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02789000 1601302810000

8개월 남아 '길랭-바레 증후군' 의심…독감 부작용 조사

글자크기
뉴스1

© News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주=뉴스1) 이지선 기자 = 생후 8개월 된 아이에게서 나타난 다리 마비 증상의 원인이 무료 독감 예방접종에 있다는 의혹이 제기돼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선다.

다만 아이가 맞은 주사는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상온 노출 의심 백신은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28일 전북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 아이는 지난 19일 전주의 한 병원에서 무료 독감 예방접종을 받았다.

문제는 그 다음날부터 아이에게서 발열과 함께 다리가 마비되는 증상이 나타났다는 점이다. 아이는 지난 22일 전주의 대학병원 집중치료실에 입원했다가 현재는 상태가 호전 돼 일반병실로 옮겨졌다.

앞서 진행된 다양한 검사에서도 명확한 원인을 찾지는 못했다. 의료진은 현재 아이의 상태에 대해 '길랭-바레 증후군'을 의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증후군은 예방 접종이나 외상, 수술 이후에 발병될 수 있는 급성 염증성 탈수초성 다발 신경병증이다. 말초 신경 중 근육을 움직이게 하는 운동 신경에 염증성 병변이 생기는 병이다. 매년 전세계 10만명 중 한 명의 비율로 드물게 발생하며, 마비는 대개 일시적으로 진행되다 회복된다.

전북도 방역당국 관계자는 "아이가 앞서 가벼운 감기 등 바이러스성 질환을 앓았다면 면역세포와 반응해 신경계 작용이 있었을 수 있다"며 "백신 부작용이 신고된 만큼 아이의 거주지인 김제시 지역의 보건소와 질병관리청이 부작용 유무와 원인 등을 조사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letswin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