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6096 0962020092963106096 08 0803001 6.1.20-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05201000 1601305210000

‘마야폰’ 갤럭시노트20, 갤럭시S20 가격 10만원대 특가 판매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김수지기자] 최근 가격 대비 뛰어난 성능을 갖춘 보급형 스마트폰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23일 삼성전자는 상반기 저조한 성적을 거뒀던 갤럭시S20의 부품을 활용한 갤럭시S20 FE를 대중 앞에 선보였다. 갤럭시S20 FE는 갤럭시S20 시리즈의 전반적인 성능을 갖췄음에도 불구하고 가격이 저렴한 것이 특징이며, 국내 출고가는 80만원대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S20 FE 기기 색상은 클라우드 레드, 클라우드 오렌지, 클라우드 라벤더, 클라우드 민트, 클라우드 네이비, 클라우드 화이트 등 6가지 색상으로 구성됐으며, 갤럭시노트20과 같이 헤이즈 공법을 적용해 지문과 얼룩이 최소화된다. 다만 국내에서는 클라우드 오렌지 색상을 제외한 총 5가지 색상 옵션을 제공한다.


갤럭시S20 FE의 세부 스펙을 살펴보면 6.5인치 인피니티_O 디스플레이, 스냅드래곤 865 칩셋, 6GB 램, 4,500mAh 배터리, 전면 3,200만 화소 싱글 카메라, 후면 1,200만 화소 기본, 1,200만 화소 초광각, 800만 화소 망원 카메라 등 트리플 카메라 등을 장착했다. 또한 스페이스 줌 기능을 지원해 광학 줌으로 화질 손상 없이 3배, 소프트웨어 보정으로 최대 30배 줌을 사용할 수 있다.

이 외에도 갤럭시S20 FE는 주로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적용된 IP68 등급의 방수 방진, 무선 충전,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 등을 갖췄으며 25W 급속 충전까지 지원해 방전 시 빠르게 완충할 수 있다. 한편 갤럭시S20 FE는 10월 2일 전 세계 출시될 예정이며, 국내에서는 10월 6일 사전예약을 진행한 뒤 10월 중순 국내에 전격 출시될 예정이다.

애플도 국내 이통3사와 조율을 통해 오는 10월 말 혹은 11월 초 신제품 아이폰12 시리즈를 국내에 선보일 예정이다. 그동안 우리나라는 아이폰 2차 출시국보다 다소 늦게 출시되는 2.5차 출시국으로 분류돼, 1차 출시국보다 제품 판매가 한 달 정도 늦은 바 있다. 하지만 올해는 1.5차 출시국에 포함될 것으로 알려져 1차 출시국 발매 이후 한 달 넘게 기다리지 않아도 될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12 시리즈는 4종으로 구성되며 4종 모두 5G를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5.4인치 아이폰12 미니, 6.1인치 아이폰12, 6.1인치 아이폰12 프로는 6GHz 이하 저대역 5G만을 지원하지만, 6.7인치 아이폰12 프로 맥스는 초고주파 대역인 28GHz를 함께 지원한다. 다만 아이폰12 프로 맥스는 부품 수급 등의 문제로 인해 11월 추가로 출시될 전망이다.

올해 하반기 다양한 신제품이 잇따라 공개되며 과열경쟁 양상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온라인 최신 스마트폰 전문 할인점 ‘oo폰’은 역대 최고 스펙을 갖춘 갤럭시노트20 시리즈와 때늦은 흥행 역풍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갤럭시S20 시리즈 등을 대상으로 특가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최된 특가 이벤트는 포털 검색 ‘마야폰’ 홈페이지와 카카오톡 ‘ 마야폰’ 채널을 통해 진행되고 있으며, 번호이동, 기기변경 등 가입유형에 관계없이 동등한 할인 혜택을 제공해 제품별 최대 90~95%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갤럭시노트20, 갤럭시S20 등 일반 모델의 경우 95% 할인이 적용되어 10만원대 특가로 만나볼 수 있으며 갤럭시S20 플러스, 갤럭시노트20 울트라 등 중간 모델과 최상급 모델은 90% 할인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 다만 한정된 물량 탓에 재고가 빠르게 소진될 것으로 예상된다.


름과 간편한 휴대성에 놀라움을 표하며, 함께 드라마를 촬영한 동료들과 ‘동백꽃 필 무렵’에 큰 사랑을 보여 준 시청자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sjsj1129@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