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6526 0252020092963106526 01 0101001 6.1.19-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16007000 1601316030000

野 “의혹 밝힐 길은 국조·특검밖에 없어”

글자크기

[검찰, 秋에 면죄부] “공무원 총살 시끄러운 틈타 발표” 與는 “사필귀정, 야당 사죄하라”

조선일보

2016년 9월 추미애(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 법무부 장관이 경기도 김포시 해병 2사단 상장대대를 방문해 장갑차 KAAV P7A1을 타보고 있다. /연합뉴스


여당은 28일 검찰이 추미애 법무장관과 그의 아들 서모씨, 최모 전 보좌관을 모두 무혐의 처분한 데 대해 “사필귀정”이라며 “야당은 근거 없는 정치 공세를 한 데 대해 사죄하라”고 했다. 그러나 야당은 “친(親)정권 검찰이 준 면죄부”라며 “의혹을 밝힐 길은 국회 국정조사나 특검밖에 없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민의힘이 검찰 수사에 신뢰성 문제를 제기했던 것은 근거 없는 정치 공세를 합리화하기 위한 사전 작업은 아니었는지 의심이 든다”며 “소모적 논쟁은 접고, 공수처 설치 등 국민이 요구하는 검찰 개혁과 권력기관 개혁에 동참하라”고 했다. 민주당 김용민 의원은 “장마와 코로나보다 (추 장관 아들 관련 의혹 제기로) 국민을 더 지치게 한 자들, 이제 책임져야 한다”고 했다.

반면 국민의힘 김은혜 대변인은 “정권 눈치 보기 불기소”라며 “애당초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검찰의 공정한 수사를 기대하기는 어려웠다”고 했다.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은 “검찰은 추 장관이 보좌관에게 아들의 병가 연장, 정기 휴가 관련 문의를 한 사실을 인정했으면서도 무혐의 처분을 한 것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같은 당 김웅 의원은 “국민 심정은 불난 집에서 도둑 맞은 심정”이라고 했다. 그는 “표류 중인 공무원의 총살을 지켜보던 군은 일병(추 장관 아들)의 탈영에는 진력해 보호에 나섰다”며 “8개월간 지지부진하던 (검찰) 수사는 총살 사건을 틈타 갑자기 무혐의 처분했다”고 했다. 국민의당 홍경희 수석부대변인은 “추 장관에 의해 장악된 검찰은 무죄 추정이 아닌 무죄 결론을 내려놨던 것”이라고 했다.

[김정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