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7204 1092020092963107204 04 0401001 6.1.21-RELEASE 109 KBS 59903065 false true false false 1601324556000 1601324868000

비건 “이도훈과 창의적 아이디어 논의…북한의 관여 필요”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는 현지시간 28일 "한반도에서 외교 증진을 계속할 건설적 방안을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창의적 아이디어도 논의했다며 한미끼리는 할 수 없고 북한의 관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유엔총회에서 언급한 종전선언을 의미하는 것인지 주목됩니다.

비건 부장관은 이날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이 본부장과 협의한 뒤 취재진과 만나 "훌륭한 만남을 가졌고 한반도 및 한미관계와 관련한 여러 이슈를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서해에서 있었던 (한국) 공무원의 비극적 피살도 물론 논의했다"면서 "한국 국민, 그리고 분명히 미국에 깊이 충격적인 사건"이라고 언급했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그러면서 "하지만 우리는 한반도에서 외교 증진을 계속할 건설적 방안도 또한 논의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미국과 한국은 외교에 대한 전념을 계속하고 있다"면서 "한반도에 항구적 평화를 달성하고 비핵화를 성취하며 모든 한국인에 밝은 미래를 가져오고 북미관계 정상화를 가져오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오늘 우리가 논의한 창의적 아이디어들에 아주 감사드린다. 하지만 우리는 혼자서 할 수 없다. 미국과 한국은 우리끼리 할 수 없다. 우리는 북한의 관여가 필요하고 그들이 준비됐을 때 그들과의 논의에 계속 열려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시간 23일 유엔총회 연설에서 종전선언을 위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호소했으며 이 본부장은 전날 미국에 도착해 취재진에 미국과 종전선언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비건 부장관이 이 본부장과 워싱턴DC에서 협의하는 일은 자주 있지만 협의 후 함께 취재진 앞에 선 것은 이례적입니다.

북한의 한국 공무원 사살 사건에 따른 상황 악화를 막고 북한과의 대화를 재개하고자 하는 의지를 보여주기 위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희봉 기자 (thankyou@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