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8112 0112020092963108112 06 0601001 6.1.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601332036000 1601332086000 related

'애로부부' 함소원 "'♥진화' 게슴츠레 눈뜨면 나를 번쩍 들어 옮겨"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채널A '애로부부'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함소원이 '애로부부'에서 19금 입담을 뽐냈다.

함소원은 지난 28일 방송된 채널A, SKY채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 출연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채널A '애로부부'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함소원은 남편 진화와의 불화설에 대해 털어놨다.

함소원은 "남편이 연하면 덜 늙냐"는 이상아의 질문에 "아무래도 해 지면 행복해진다"고 답했다.

이용진이 "저희 프로그램 애청자라던데 남편 진화와 같이 시청하신 적 있냐"고 묻자 함소원은 "해가 지면 저희가 많이 바빠서…"라며 함께 프로그램을 시청한 적이 없는 이유를 에둘러 밝혔다.

이상아는 "아침에 재방송도 하는데"라며 웃었지만 함소원은 "아침에도 가끔 바빠요"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함소원은 "항간에는 '남편 진화씨가 떠났다'는 등의 불화설이 있다"는 홍진경에 말에 "저도 대답하기 굉장히 어려운 부분"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함소원은 "애로일 때도 있고 에로일 때도 있다"면서 "왜냐면 저희는 불화가 낮에 자주 있다. 근데 밤에는 불화가 없어지기도 한다. 낮과 밤을 따로 할 수도 없고, 낮에는 불화고 밤에는 에로"라고 말했다.

함소원은 18살 연하 남편 진화 자랑도 이어갔다.

함소원은 연하 남편과 살면 좋은 이유로 "일단 파이팅이 넘친다. 쌩쌩하다"며 남편 자랑을 했다.

"18살 연하와 사는 기분을 얘기해달라"며 부러워하는 홍진경에게 함소원은 웃으며 "이런 기분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함소원은 남편 진화와의 부부관계에 대해서도 고백했다.

함소원은 '부부관계가 잘 맞냐'는 말에는 "남편과 맞춰가려고 운동을 굉장히 열심히 하고 있다"고 센스있게 답했다.

이어 '주로 누가 리드하냐'는 질문에는 "누가 먼저라기보다 제가 슬립 가운을 입고 게슴츠레하게 눈을 뜨면, 젊어서 그런가 눈치가 아주 빠르다. 가운을 슬쩍만 내려도 남편이 알아서 은근슬쩍 와서 저를 번쩍 들어 옮긴다"고 말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