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8999 0362020092963108999 05 0506003 6.1.2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01335440000 1601335466000

이탈리아 프로축구 비상…제노아, 코로나19 무더기 감염

글자크기
한국일보

28일 열린 나폴리와 제노아의 경기 장면.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제노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4명이나 쏟아졌다.

제노아는 29일(한국시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선수단과 구단 직원이 14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골키퍼 마티아 페린과 덴마크 국가대표 미드필더 라세 쇠네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돼 28일 열린 나폴리와의 2020~21 세리에A 2라운드 원정 경기(0-6 패)에 뛰지 못한 뒤 추가 검사에서 12명이 더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제노아는 “프로토콜에 따른 모든 절차를 이행 중이며 방역 당국에도 보고했다”고 전했다. 다만 확진자가 누구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이탈리아 언론은 10명이 선수이고, 4명은 스태프라고 보도했다.

한편, 제노아와 연고지가 같은 삼프도리아도 이날 AS모나코(프랑스)에서 임대 영입한 세네갈 국가대표 윙어 케이타 발데가 메디컬 테스트 과정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삼프도리아는 “케이타는 자가격리 중이며 팀 내 그와 접촉한 사람은 없다”고 했다.


오지혜 기자 5g@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