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9459 0682020092963109459 01 0101001 6.1.21-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36100000 1601336754000

홍준표 “국방부→추방부, 법무부→추무부…4년 만에 나라꼴이”

글자크기
동아일보

홍준표 무소속 의원.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29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 특혜 의혹과 북한군에 의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해 분노했다.

홍 의원은 이날 새벽 페이스북을 통해 “국방부(國防部)는 추방부(秋防部)가 된 지 오래고, 법무부(法務部)는 추무부(秋務部)를 넘어 무법부(無法部)를 지나 해명부(解明部)가 됐다”고 비판했다. 국방부와 법무부가 추 장관 측의 무혐의 처분을 위해 노력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홍 의원은 또 “국정원은 다시 옛날로 돌아가 공작원이 됐다”고 말했다.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국정원이 북한군의 해명과 사과문을 받아내는 선에서 국민적 분노를 달래려 했다는 지적이다.

홍 의원은 “나라꼴이 4년 만에 이 지경에 이르렀다”며 “내 나라 내 국민은 이렇게 철저하게 무너진 나라에서 북에 사살당하고 소각당해도 아무도 쳐다보지 않는 어처구니없는 나라가 됐다”고 탄식했다.

이어 “이런 무도(無道)와 패악을 저지하지 못하는 나라를 만든 우리의 죄가 참으로 크다”고 자책하며 “잠 못 드는 초가을 밤 스산한 바람만 귓불을 스친다”고 말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