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9558 0232020092963109558 01 0101001 6.1.19-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1336968000 1601336996000

홍준표 "국방부는 추방부, 법무부는 추무부…"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16일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영은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 씨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을 수사해 온 검찰이 서 씨 등 관련자들에게 불기소 처분을 내린 가운데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국방부(國防部)는 추방부(秋防部)가 된 지 오래고 법무부(法務部)는 추무부(秋務部)를 넘어 무법부(無法部)를 지나 해명부(解明部)"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지적하며 "국정원은 다시 옛날로 돌아가 공작원이 됐다"고 거듭 비난했다. 국정원을 공작원으로 비판한 것은 북한군의 우리 공무원 피격 사건을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다는 주장으로 풀이된다.


홍 의원은 이어 "북에 사살 당하고 소각 당해도 아무도 쳐다보지 않는 어처구니 없는 나라가 되었다"며 "나라꼴이 4년만에 이 지경에 이르렀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무도(無道)와 패악을 저지하지 못하는 나라를 만든 우리의 죄가 참 크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검찰은 서 씨의 군 복무 특혜 의혹과 관련해 추 장관과 서 씨, 추 장관의 전 보좌관 등에 대해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처분했다.


검찰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의혹이 제기된 병가 등 휴가 신청 및 사용 과정에서 위계나 외압이 있었다고 보기 어렵고, 부대 미복귀는 휴가 승인에 따른 것으로 군무이탈 범의가 인정되기 어렵다고 밝혔다.


또한 북한군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총살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아무리 분단 상황이라고 해도 일어나선 안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실관계를 규명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실질적 방안을 마련하는 것은 남북 모두에게 절실히 필요한 일"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태에 대해서는 "매우 유감스럽고 불행한 일"이라며 "희생자가 어떻게 북한 해역으로 가게 됐는지 경위와 상관없이 유가족들의 상심과 비탄에 대해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어 "국민들께서 받은 충격과 분노도 충분히 짐작하고 남는다"며 "이유여하를 불문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하는 정부로서는 대단히 송구한 마음"이라고 했다.



김영은 인턴기자 youngeun92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